'동상이몽2' 강남, 붙임성 '만렙' 사위→처가 사랑 듬뿍 [TV온에어]
2019. 11.19(화) 08:40
동상이몽2, 강남 이상화
동상이몽2, 강남 이상화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동상이몽2'의 강남이 처가의 사랑을 듬뿍 받는 붙임성 좋은 사위의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18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는 처가를 찾은 강남 이상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남 이상화는 신혼집 공사로 인해 며칠 간 처가 살이를 하게 됐다. 이상화가 어머니와 산책을 나간 동안, 강남은 장인과 함께 마당의 잔디를 깎고 집 앞 냇가에서 물고기를 잡아오는 등 매운탕 준비에 나섰다.

강남의 장인은 말수가 적은 편이었다. 강남 또한 그런 장인을 어려워 해 다소 어색한 기류가 맴돌았다. 스튜디오에서 녹화 영상을 지켜보던 강남은 "사위는 딸을 가져간 사람이라는 말이 있지 않느냐. 그런 말들 때문에 괜히 더 신경이 쓰이고 한다"며 장인과는 아직까지 어색한 관계라고 말했다.

하지만 강남은 계속해 장인에게 말을 걸고, 끊임없이 새 대화 주제를 찾아내 '아무말 대잔치'를 하며 분위기를 깨려 노력했다. 김구라는 "강남이 싹싹하게 잘 하네"라며 그런 강남을 칭찬했다.

이어 강남은 저녁 준비를 도왔다. 장인과 함께 냇가에서 물고기를 잡아와 매운탕 준비를 하는가 하면 솥에 불을 때기 위해 장작도 패야 했다. 강남은 장모와 이상화까지 지켜보는 가운데 장작 패기에 나섰고, 난생 처음 하는 도끼질에 버벅댔지만 곧 감을 찾고 장작을 패는데 성공했다. 장모는 "우리 사위 최고다"라며 강남을 칭찬했다.

'최고 사위'의 활약은 계속해 이어졌다. 강남은 먹성 좋게 준비된 음식을 먹으며 장모의 점수를 톡톡히 땄다. 또한 이상화가 부끄러워 만류를 했음에도 트로트 한 곡을 열창하며 장인 장모와 춤을 추기도 했다. 싹싹한 강남의 모습에 패널들의 칭찬이 이어졌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동상이몽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남 | 동상이몽2 | 이상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