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블랙머니' 출연 이유? 사명감 있었다"(김어준의 뉴스공장)
2019. 11.19(화) 09:42
김어준의 뉴스공장 조진웅
김어준의 뉴스공장 조진웅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배우 조진웅이 출연 영화 '블랙머니'에 대해 이야기했다.

19일 오전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블랙머니'의 주연 배우 조진웅과 정지영 감독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조진웅은 "난 사람이 좋으면 작품을 한다. 친한 제작사 관계자에게 시나리오를 받고 유심히 봤다"면서 "시나리오가 재미는 없었다. 이걸 어떻게 해야할까 싶었다"고 처음 '블랙머니' 시나리오를 받았을 당시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조진웅은 "근데 내가 꼭 읊었으면 좋겠다는 약간의 사명이 있었다. 이건 내가 관객들에게 고하고 싶다고"라고 '블랙머니'를 선택한 이유를 공개했다.

조진웅은 "나도 그 시대를 살았던 사람인데 인식도 못하고 넘어갔다. 그런 분야에 관심이 없었던 것도 아닌데 왜 몰랐지? 생각이 들었다. 분명히 봐서 뭔지는 알겠는데 왜 그렇게 지나가버렸지? 생각했다"면서 "그런 일이 또 생길 수 있고 사회 약자들이 당할 수 있는 일이 많을텐데 우리가 센서를 장착해야겠다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조진웅은 "이 영화가 나와서 어떤 사람이든 이 현상이 나왔을 때 대비를 철저히 할 수 있고 눈 뜨고 코 베이는 일이 없을 수 있겠다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조진웅은 "사회적 소명이 약간은 있었다. 감독님이 그런 문젯거리가 있으면 잠이 안 온다고 하더라. 정지영 감독님께 '왜 돈 안 되는 영화만 하냐'고 했는데 '아니야 잘됐다'고 하시더라"고 덧붙였다.

조진웅이 출연한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막프로' 양민혁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금융범죄 실화극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블랙머니 | 조진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