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딸에 대한 애틋한 마음…‘밥은 먹고 다니냐’ 최고의 1분
2019. 11.19(화) 10:16
백지영 김수미
백지영 김수미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가수 백지영이 엄마가 되고 나서 달라진 마음을 고백한 장면이 ‘밥은 먹고 다니냐’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18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이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백지영이 출연해 딸을 낳고 나서 달라진 일상과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의 고민을 털어놨다. 이 장면은 19일 닐슨 집계결과 수도권 유료가구 시청률 1.017%를 기록, 이날 연예인 출연자 장면 중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백지영은 결혼 4년 만에 얻게 된 소중한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김수미와 함께 육아에 대한 고민을 나누던 중 청개구리였던 자신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백지영은 “‘나중에 꼭 너 같은 딸 낳아라’라는 말처럼, 나중에 (딸이) 나랑 똑같은 행동을 하면 어떡하지”라며 걱정하는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그는 사춘기가 된 딸이 자신과 같은 행동을 한다면 “마음이 아파서 때리진 못하겠고 (놀러 다니지 못하게) 눈썹 한쪽을 밀까 고민 중이다”라고 폭탄 발언을 했고 김수미는 웃음을 터뜨렸다.

백지영은 딸이 외모 같은 부분과 에너지 넘치는 기질 같은 건 완전히 아빠를 닮았다고 밝히며 엄마가 되고 난 후 낮 12시 전에는 절대 일어나지 못했던 자신이 아침 일찍 일어나고 사고가 날까봐 운전하는 게 무서워졌다는 이야기를 털어놔 시선을 모았다.

특히 백지영은 어떤 마음으로 아이를 키워야 할지 고민이라고 털어놨고 이에 김수미는 “부모는 아이의 거울이다”라며 부모가 서로를 아끼며 모범적으로 사는 모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백지영은 “그게 제일 어려운 것 같다”며 깊이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밖에 이날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백지영, 션, 윤정수 등 연예인 출연자뿐만 아니라 자신의 건강을 나눠주며 가족의 소중함을 알려준 국밥집 손님들의 사연까지 전해졌다.

‘밥은 먹고 다니냐’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밥은 먹고 다니냐 | 백지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