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클릭비, 다시 꺼낸 흑역사 #여장 #핑클 분장 #연기 [TV온에어]
2019. 11.20(수) 06:20
비디오스타
비디오스타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비디오스타'에서 클릭비 멤버들이 흑역사를 떠올렸다.

19일 저녁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그룹 클릭비 출신 우연석, 김태형, 오종혁, 김상혁, 하현곤, 유호석, 노민혁이 출연했다.

멤버들은 흑역사에 대해 이야기했다. 첫 번째 흑역사의 주인공은 우연석이었다. 우연석은 MC들이 자신의 흑역사가 남겨진 사진을 꺼내자마자 달려가 사진을 뺏았지만, MC들은 계속해서 똑같은 사진을 꺼내 폭소케 했다.

우연석의 흑역사는 여장을 한 사진이었다. 우연석은 "활동할 때 여장을 많이 했었다. 나뿐만 아니라 다른 멤버들도 했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유연석은 "이 사진은 내가 잘 가지고 가겠다"며 사진을 숨겼다.

두 번째 흑역사 주인공은 오종혁, 노민혁, 하현곤이었다. 김상혁은 "저 때 그룹 핑클 분장을 했었다"며 "오종혁이 성유리, 노민혁이 이진, 하현곤이 옥주현으로 변신했다"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다음 흑역사의 주인공은 김상혁이었다. 김상혁은 태극 문양이 그려진 흰 띠를 두른 채 웃긴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김상혁은 "이 분장 이후 처음으로 CF가 들어왔다. L사 햄버거 브랜드였다"며 "그런데 조건이 이봉주 선수 분장을 해야 한다더라"고 이야기했다. 김상혁은 "그때 매니저 형이 아이돌은 신비주의이기에 무너지면 안 된다며 거절했더라. 계약금을 세게 부르긴 했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대망의 마지막 흑역사는 영상으로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태형은 갑자기 무대 밑으로 빠졌다. 김상혁은 "당시 태형이 형이 부끄러워서 밑에서 안 나오고 있는 게 보이더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김태형은 공감하며 "아프다기보다 너무 창피해서 어떻게 나갈지 고민이었다. 무대에 있는 미스코리아 분들은 어떻게 보나 생각도 들었다"며 "무대 위로 올라간 뒤 절뚝거리는 건 연기였다. 창피해서 그랬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마지막으로 코미디언 박나래는 멤버들의 사진을 두고 "흑역사를 소장하려면 소장하고, 격파하려면 격파하라"고 말했다. 이에 우연석은 자신의 흑역사가 담긴 사진을 주먹으로 쳐 폭소케 했다.

이처럼 클릭비 멤버들은 자신의 흑역사와 관련된 비화를 공개하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종혁 | 클릭비 | 클릭비 비디오스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