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시은 아나운서 “배성재와 삼촌·조카 케미, 이인권과의 케미는 생략”
2019. 11.20(수) 08:45
김영철 주시은 아나운서
김영철 주시은 아나운서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가 배성재, 이인권 아나운서와 이루는 각각의 ‘케미’에 대해 말했다.

20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의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는 주시은 아나운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김영철은 한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하며 “오늘 표범 같다”고 주시은 아나운서의 옷에 대해 말했다. 이에 주시은 아나운서는 “‘철파엠’을 잡아먹겠다는 룩”이라고 재치 있게 받아쳤다.

또 김영철은 주시은 아나운서에게 그가 SBS ‘풋볼 매거진 골!’을 함께 진행 중인 배성재 아나운서, 라디오에서 만나는 김영철 본인, 동기 이인권 아나운서 등과 각각 ‘꿀 케미’를 이루는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러자 주시은 아나운서는 “배성재 선배님과는 삼촌과 조카의 ‘케미’가 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 “철업디(김영철)와는 개그 선후배”라고 이야기 한 뒤, “이인권 아나운서는 생략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영철은 “동기이지 않나. 밥도 같이 먹고 하지 않나”라고 물었고, 주시은 아나운서는 “그렇다. 방송도 같이 하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방송 호흡을 묻는 질문에는 “그것도 생략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철파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주시은 아나운서 | 철파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