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남궁민·조병규, 어색 만발 ‘강제 독대’ 현장
2019. 11.22(금) 17:53
스토브리그 남궁민 조병규
스토브리그 남궁민 조병규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스토브리그’ 남궁민, 조병규의 ‘20분 강제 독대’ 투샷이 공개됐다.

12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은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남궁민과 조병규는 ‘스토브리그’에서 각각 만년 하위권 구단에 새로 부임한 일등 제조기 신임단장 백승수 역과 부유한 집안 탓에 낙하산으로 불리는 운영팀 직원 한재희 역을 맡아 열연을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닥터 프리즈너’와 ‘김과장’ 등에서 강렬한 카리스마와 핵사이다 리더십으로 각광 받았던 남궁민과 ‘SKY 캐슬’에서 개성 있는 연기를 통해 대세 신인으로 떠오른 조병규가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로 신선한 호흡을 맞추는 상황. 누구보다 폭발적인 연기 열정을 지닌 남궁민과 조병규가 ‘스토브리그’를 통해 또 어떤 매력을 발산하게 될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남궁민과 조병규가 병원 의자에 단둘이 나란히 앉은 채, 어색한 독대를 펼치는 모습이 22일 공개됐다. 극중 구단 소속 선수가 병원에서 검사를 받는 동안, 신임단장 백승수(남궁민)와 운영팀 직원 한재희(조병규)가 서먹한 독대를 갖는 장면. 이내 무심한 듯 막내팀원 한재희에게 관심을 기울이는 백승수 단장과 일에 대한 열정을 감추고 스스로 낙하산이라 칭하는 ‘반전’ 한재희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펼쳐지면서, 두 사람이 나눈 대화는 무엇일 지, 두 사람은 어떤 관계를 맺게 될 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남궁민, 조병규는 첫 호흡 현장에서부터 서로를 배려하고 다독이는 훈훈한 선후배의 면모를 가감 없이 드러냈다”라며 “연기 열정으로 똘똘 뭉친 남궁민과 조병규의 새로운 모습을 ‘스토브리그’를 통해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스토브리그’는 ‘배가본드’ 후속으로 12월 13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남궁민 | 스토브리그 | 조병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