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시혁 "방탄소년단ㆍ'라이브 에이드' 성공, 좋은 콘텐츠이기 때문"
2019. 11.25(월) 13:15
방시혁 연설
방시혁 연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연예 기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가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의 성공 비결을 '콘텐츠'에서 찾았다.

방시혁 대표는 25일 부산 벡스코(BEXCO) 제2전시장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특별 부대행사 '문화혁신포럼(Culture Innovation Summit)'에 연설자로 참석했다.

방 대표의 이날 연설 주제는 콘텐츠 제작자로서 문화 콘텐츠의 비전에 대한 이야기었다. 그는 "4차 산업혁명의 시기라고 한다. 기술이 세상과 인간, 라이프스타일을 바꾸는 시대라고 한다. 물론 맞는 말이다. 하지만 우리는 기술, 그 자체를 향유하는 건 아니다. 하나의 기술을 활용해 만들어진 훌륭한 콘텐츠를 접할 때 비로소 우리는 그 기술의 존재를 인지하고 경탄하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가장 좋은 예가 '라이브 에이드' 공연이라고 생각한다. 1985년, '피드 더 월드'(Feed the World)라는 구호 아래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 당대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모였다. 당시 심각했던 아프리카의 기아 문제를 전 세계에 알리고 도움을 주기 위해서"였다며 "이들이 펼친 10여 시간 동안의 릴레이 공연은 인공위성을 통해 전 세계 100여 개 국 19억 명의 시청자에게 생중계됐고, 지금까지도 역사상 가장 규모가 컸던 실시간 위성 중계로 꼽힌다"고 했다.

그는 "그 모든 것이 인공위성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라이브 에이드’가 인공위성을 이용한 생중계 기술의 존재 가치를 증명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로부터 많은 시간이 지났다. 전 세계인이 동시에 같은 공연을 보던 경험은, 이제 손바닥 위에서 전 세계인과 수많은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소통하고, 같은 콘텐츠, 같은 감동, 같은 열광을 공유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바로 그 기술을 이용해, 아시아 동쪽 나라의 작은 기획사에서 출발한 방탄소년단이 세계적인 반향을 이끌어냈다"라고 했다.

그는 "한국인들이 한국어로 노래하고 춤추는 뮤직비디오에 전 세계인들은 열광했다. 전 세계인들이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대화를, 메시지를 자발적으로 번역하고 해석하고 공유하며 방탄소년단을 유튜브 시대의 비틀즈, 주변부의 영웅으로 만들어냈다. 거꾸로 말하면 방탄소년단의 성공이 유튜브 기술의 존재 가치와 파급력을 증명한 것"이라고 했다.

방시혁 대표는 '라이브 에이드'와 방탄소년단 모두 좋은 콘텐츠이기 때문에 이 같은 유의미한 증명을 해낼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수많은 공연들 중에 왜 라이브 에이드가, 수많은 동시대 아티스트 중에 왜 방탄소년단이 그런 증명을 해낼 수 있었을까. 답은 간단하다. 그것이 좋은 콘텐츠이기 때문"이라며 "라이브 에이드와 방탄소년단, 둘은 비록 다른 시대에 태어났고 서로 다른 종류의 콘텐츠지만 모두 좋은 콘텐츠다. 시대와 세대에 대한 과감하고 적극적인, 때로는 도발적인 발언을 담고 있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전했다.

이하 방시혁 대표의 발제 전문

안녕하십니까,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이자 프로듀서인 방시혁입니다. 오늘 이렇게 여러 국가의 귀중한 손님들 앞에 서게 돼 영광입니다. 특히 저희 빅히트의 콘텐츠를 많이 사랑해주시는 아세안의 귀빈들을 뵙게 돼 기쁩니다. 오늘의 만남이 풍성한 문화적 영감과 비전을 교류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랍니다.

저는 오늘 4차 산업혁명 시대, 아세안의 성장 동력으로 문화 콘텐츠의 비전에 대해 콘텐츠 제작자로서 경험하고 생각해 왔던 점을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4차 산업혁명의 시기라고 합니다. 기술이 세상과 인간, 라이프스타일을 바꾸는 시대라고 하죠. 물론 맞는 말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기술, 그 자체를 향유하는 건 아닙니다. 하나의 기술을 활용해 만들어진 훌륭한 콘텐츠를 접할 때 비로소 우리는 그 기술의 존재를 인지하고 경탄하게 되는 것이죠.

저는 그 가장 좋은 예가, ‘라이브 에이드’ 공연이라고 생각합니다. 1985년, ‘Feed the World’라는 구호 아래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 당대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모였습니다. 당시 심각했던 아프리카의 기아 문제를 전세계에 알리고 도움을 주기 위해서였습니다. 이들이 펼친 10여 시간 동안의 릴레이 공연은 인공위성을 통해 전 세계 100여 개 국 19억 명의 시청자에게 생중계 되었고, 지금까지도 역사상 가장 규모가 컸던 실시간 위성 중계로 꼽힙니다. '라이브 에이드’는 전세계 구석구석에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에서 일어난 비극을 생생히 전했고 음악을 통해 인류애를 호소했습니다. 그리고 즉각적인 반향과 흥분이 지구를 휩쓸었습니다. 그 모든 것이 인공위성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입니다.'라이브 에이드’가 인공위성을 이용한 생중계 기술의 존재 가치를 증명한 것이죠.

그로부터 많은 시간이 지났습니다. 전세계인이 동시에 같은 공연을 보던 경험은, 이제 손바닥 위에서 전세계인과 수많은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소통하고, 같은 콘텐츠, 같은 감동, 같은 열광을 공유하는 것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바로 그 기술을 이용해, 아시아 동쪽 나라의 작은 기획사에서 출발한 방탄소년단이 세계적인 반향을 이끌어냈습니다.

한국인들이 한국어로 노래하고 춤추는 뮤직비디오에 전세계인들은 열광했습니다. 전세계인들이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대화를, 메시지를 자발적으로 번역하고 해석하고 공유하며, 방탄소년단을 유튜브 시대의 비틀즈, 주변부의 영웅으로 만들어냈습니다. 거꾸로 말하면, 방탄소년단의 성공이 유튜브 기술의 존재 가치와 파급력을 증명한 것이죠.

그럼, 여기서 이런 질문을 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수많은 공연들 중에 왜 라이브 에이드가, 수많은 동시대 아티스트 중에 왜 방탄소년단이 그런 증명을 해낼 수 있었을까요. 답은 간단합니다. 그것이 좋은 콘텐츠이기 때문입니다. 라이브 에이드와 방탄소년단, 둘은 비록 다른 시대에 태어났고, 서로 다른 종류의 콘텐츠지만, 모두 좋은 콘텐츠입니다. 시대와 세대에 대한 과감하고 적극적인, 때로는 도발적인 발언을 담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모든 콘텐츠는 일종의 발언입니다. 중요한 것은, 그 발언이 얼마나 보편적이고 동시대적인 울림을 가졌는가입니다. 처음 콘텐츠를 접할 때 우리는 대부분 내용의 독창성과 우수함에 매료됩니다. 보고들은 적 없는 퍼포먼스, 기상천외한 스토리, 어마어마한 그래픽 같은 것이죠. 그런데 그렇게 콘텐츠에 빠져 계속 접하다 보면, 한 순간, 주인공이, 이야기가, 퍼포먼스가 말을 걸어옵니다. 바로 창작자의 발언을 듣게 되는 순간이죠.

그러고는 느끼게 됩니다. ‘아, 이건 내 이야기구나. 우리 시대, 우리 세대에 대한 이야기구나.’ 비로소 우리는 자신을 돌아보게 됩니다. 하나의 콘텐츠가 ‘좋은 콘텐츠’가 되는 건 바로 이 순간입니다. 하나의 특수가 보편으로 변화하며 누군가의 영혼을 울리는 순간이죠.

그런데 여기에 더해, 한 가지 더 중요한 점이 있습니다. 과거와 달리, 지금 시대에는 발언의 보편성만으로는 좋은 콘텐츠가 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 발언은 보편성을 띠는 동시에 특수한 취향 공동체의 열광 또한 이끌어낼 수 있어야 합니다. 보편성과 특수한 취향 공동체, 어떤 면에선 이율배반적으로 들릴 수 있습니다.

과거에도 세상은 복잡하고 사람들은 다양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그 다양성의 층위를 헤아릴 수 없을 정도입니다. 서로 다른 취향과 개성을 지닌 사람들이, 좁고 깊은 공동체를 이루고 있죠. 이 모든, 서로 다른 취향과 개성을 지닌 사람들의 이목을 단번에 집중시키고, 모두를 같은 열광에 빠지게 하는 콘텐츠는 현대에는 탄생하기 어렵습니다. 마이클 잭슨이나 마돈나 같이 한 순간 전세계를 휩쓰는 현상은 나타나기 쉽지 않다는 것이죠.

그렇다고 전지구적인 열광을 이끌어내는 콘텐츠가 나올 수 없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다만, 거기에는 과거와는 다른 방법론이 필요합니다. 그것은, 일정한 취향을 가진 사람들의 어마어마한 열광을 통해 존재감을 알리고, 그 열광에 기대 더 큰 성공을 이끌어내는 것입니다. 그 예로 ‘어벤져스’ 같은 영화를 들 수 있습니다. 과거, 코믹스를 기반으로 한 히어로물은 특수한 취향의 사람들만 좋아하던 장르였습니다. 하지만 그 취향 공동체의 열광에 힘입어 현재는 전세계적인 영향력과 성공을 쟁취했죠.

이처럼 현대의 ‘좋은 콘텐츠’란 모두가 자신의 이야기라고 공감할 만한 보편적인 발언이자, 동시에 취향 공동체의 열광을 이끌어낼 수 있는, 특수한 형태의 발언이기도 해야 합니다. 결국, 좋은 콘텐츠는 지금 이 시대에 반드시 던져져야 할 발언입니다.

이야기를 바꿔보겠습니다. 부산으로 오는 길, 창 밖으로 바다를 봤습니다. 그리고 새삼스럽지만 ‘아세안’에 대해 떠올려 봤습니다. 직항기로 6-7시간 만에 도착할 수 있는 가까운 나라들, 바다로 연결돼 있는 나라들, 역사를 통해 연결되어있는 나라들입니다. 우리는 모두 역사 속에서, '기술 수준'이 상대적으로 뒤떨어진 탓에 아픈 경험을 했습니다. 그 상처를 딛고 일어서려 노력하는 과정에서는 험난한 현대사도 겪었습니다. 지금도 우리는 피나게 노력하고 있고,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자랑스러운 성과를 거두기도 했지만, 갈 길은 여전히 먼 것 같아 보입니다. 장애물도 많습니다.

이런 험난한 환경 속에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외람되지만, 길은 자명하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당장 우리가 이런 기술 문화를 선도할 무언가를 만들어내는 건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콘텐츠의 경우는 다릅니다. 상대적으로 단기간의 집중을 통해 완성해낼 수 있습니다. 게다가 우리는 그런 콘텐츠를 만들어낼 수 있는 가능성을 지녔습니다. 좋은 콘텐츠는, 지금 이 시대에 반드시 던져져야 할 발언이라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런 맥락에서 보자면, 우리는 기술 문화를 선도해 왔던 나라와는 다른 문화적, 역사적 배경을 지녔기 때문에 인간에 대해 다른 시선을 견지하고, 다른 각도로 세상을 바라보고, 그래서 다른 이야기를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들끓는 역사의 와중에 있다는 사실은, 우리만이 발견할 수 있는 보편성과 동시대성이 있다는 의미입니다.

세계에는 우리에게만 이해되는 것이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앞을 향해 달려나가는 대신, 오히려 좁고 깊은 각도로 세상의 이면을 파고들어 갈 수 있습니다. 그럼으로써 소수가 열광하는 색깔과 형식의 콘텐츠를 만들어내고 그 색깔이 모두에게 닿는 역설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런 발언은 결국 사람의 몫입니다. 좋은 콘텐츠의 특성을 몸과 마음으로 알고, 느끼고, 살아가는 사람. 그래서 세상에서 발언을 끄집어내고, 색깔을 추출할 수 있는 사람. 전세계에 말을 걸고, 전세계로 하여금 그 발언에 응답하게 할 수 있는 사람. 그런 사람에 투자하는 것이 내일의 문화 콘텐츠에 투자하는 것입니다.

34년 전, 라이브 에이드가 인공위성을 통한 생방송 기술의 존재 가치를 알렸 듯, 지금, 방탄소년단이 유튜브 기술의 파급력을 증명하듯, 우리만의 발언과 이해를 담은 콘텐츠를 만들어냄으로써, 4차 산업혁명이 선보일 새로운 기술의 존재 가치를 증명해낼 사람, 그 사람에게 투자하십시오. 그것이 4차 산업혁명 시대, 초연결의 시대에 아세안의 성장 동력이 될 것입니다. 경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이브 에이드 | 방시혁 | 방탄소년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