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우울증·미주신경성 실신 진단 고백→누리꾼 응원
2019. 11.29(금) 18:42
현아
현아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가수 현아가 우울증 및 미주신경성 실신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한 뒤 누리꾼들의 응원이 끊이질 않고 있다.

현아는 지난 28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2016년 처음 병원을 가서 알게 됐다. 나도 마음이 아픈 상태였단 걸"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몸이 아프면 약을 먹는 게 자연스러운 것처럼 늘 단단했던 나였기에 우울증과 공황장애라는 진단이 믿기지 않았다. 1년은 믿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현아는 "지금은 자연스럽게 2주에 한번 꾸준히 치료 받고 나쁘게 생각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현아는 "그러다 앞이 뿌옇게 보이더니 푹하고 여러 번 쓰러졌다. 공황장애 증세 중 하나려나 하고 넘어가려다, 대학병원에서 뇌파 등 검사를 해보고 미주신경성 실신이라는 병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무대에 서고 싶은데 이렇게 자주 쓰러지고 내가 아프단 걸 알면 '누가 날 찾아주려나?' 하는 걱정이 앞서서 누구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현아가 앓고 있는 미주신경성 실신은 신경심장성 실신이라고도 불린다. 이는 심한 신체적 또는 정신적 긴장을 느껴 혈관이 확장되는 경우 심장 박동이 느려져 혈압이 낮아지는 현상이 나타나는데 이때 낮아진 혈압 때문에 뇌로 가는 혈류량이 감소해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는 증상을 뜻한다.

이러한 증상을 겪게되면 어지러움을 느끼면서 피부가 창백해진다. 또한 피로감 등을 느끼며 식은 땀을 흘릴 수 있다.

현아의 투병 소식에 누리꾼들은 진심 어린 응원을 보내고 있다. 누리꾼들은 기사 댓글을 통해 "사랑한다. 힘내라" "지금까지 현아의 에너지를 받았다면 이제 내가 주겠다" "항상 응원한다" 등의 글을 남겼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던 현아 | 현아 | 현아 우울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