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를 있게 한 디테일 [인터뷰]
2019. 12.01(일) 10:00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이런 것까지 했다고?"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사소한 디테일이 쌓여 한 캐릭터를 완성했다. 조금은 고집스럽기까지 한 디테일에 대한 '장인' 정신이 지금의 배우 오정세를 있게 했다.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연출 차영훈)에서도 오정세의 디테일한 설정들을 곳곳에서 볼 수 있었다.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의 폭격형 로맨스를 그린 이번 작품에서 오정세는 차기 군수를 꿈꾸며 허세를 부리지만 빈틈없는 변호사 아내 앞에 서면 한없이 작아지는 노규태 역을 맡아 연기했다.

디테일의 시작은 대본이었다. 오정세는 "이 재밌는 대본을 내가 느낀 감동 그대로 구현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면서 "다만 이걸 그대로 하자니 캐릭터가 밋밋해지는 것 같고, 뭘 덧붙이자니 군더더기같이 느껴졌다"고 했다. 이에 오정세는 캐릭터의 설정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다양한 디테일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노규태를 완성했다.

어딜 가나 대우받길 바라고, 동백에게 땅콩 서비스를 달라고 부득부득 우기다가 건물주라는 위치로 협박하는 노규태의 모습을 밉지 않게 그려낸 것은 오정세의 치열한 고민 끝에 완성된 디테일 덕분이었다. 오정세는 "각 초반 규태가 말썽을 부리는데, 요즘 사회에 있어서 자칫 불편한 인물일 수도 있겠다 싶었다. 작가님이 저에게 '규태는 착한 사람'이라고 말해줬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안 불편한 사람으로 가져올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했다. 허세를 부리지만 어딘가 백치미가 있는 인물로 그려내기 위해 의상부터 소품까지 세세하게 설정했다고 했다.

언밸런스해 보이는 상의와 하의를 입거나 멜빵바지에 벨트까지 하고, 중고나라에서 직접 구한 경찰청 시계를 차는 등 오정세는 노규태의 겉모습을 구현하기 위해 부단히 도 노력했다. 여기에 '외로움'이라는 키워드를 잡고 노규태의 방에 외로움에 관한 책을 배치하는 등 노규태의 진상들을 외로움에서 비롯된 행동으로 비치게끔 각별히 신경 썼다.

이런 오정세의 노력 덕분에 노규태는 미운 짓만 골라하지만 밉지 않은 인물로 그려지며 극을 더욱 맛깔나게 하는 역할을 했다. 밖에서는 떵떵거리며 사람들에게 갑질 하지만, 집에서는 아내 자영(염혜란)의 기세에 눌려 눈치만 살 살보는 등 규태의 지질한 모습들이'하찮큐티'라고 불리며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시청자들은 모를 수 있지만 저에게는 중요했다"고 할 정도로 오정세는 디테일에 몰두했다. 그런 그의 디테일은 자영과 규태의 고등학교 시절 첫 만남 장면에서 정점을 찍었다. 오정세는 "자영의 눈에는 규태가 약간 허술한 모습이 좋게 보이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에 교복 상의 뒤에 세탁소 택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장면을 잠깐 멈추고 봐야 할 정도로 오정세가 직접 준비한 세탁소 택은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간다. 어쩌면 종영 뒤인 현시점까지도 눈치 채지 못한 시청자들이 수두룩 할 터이다.

이렇게까지 오정세가 디테일에 집착 아닌 집착을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오정세는 "저한테 귀하고 좋은 작품인데 떠나보낼 때 아쉬워하고 싶지 않았다. 작품에 안 맞는다거나 상대 배우가 불편해하지 않는 선이라면 제가 노력해서 되는 것들은 다 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래서인지 오정세는 최선을 다했기에 노규태를 떠나보냄에 있어서 아쉬움은 없다고 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최고 시청률 23.8%(40회, 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보이며 올해 방송된 주중 미니시리즈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공감을 자아내는 대사와 하나같이 살아 숨 쉬는 캐릭터 등이 조화를 이루며 시청자들로부터 '웰메이드'라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이에 오정세는 "주변 사람들에게 '이 작품 해줘서 고마워' '위안 줘서 고마워'라는 소리를 들었다. 저도 이 작품에 참여했지만 보면서 감동받고 유쾌하게 웃었다"고 했다.

작품만큼이나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지만, 오정세는 전과 크게 달라지는 것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환경적으로는 전과 달라지는 부분이 분명히 있겠지만, 크게 좌지우지되지 않으려 한다"면서 "행복하게 찍었고, 행복하게 시청했고, 그 여운을 음미하려고 한다"고 했다.

작품의 성공에 조금은 들떠 있을 법한데 오정세는 그러지 않았다. 그는 "다른 배우들에 비해서 무딘 것 같다. 더 무뎌지려고 하는 배우 중에 한 명이다. 기본적으로 시청률에 대해서 좀 무디다. 이게 시청률 60프로가 나왔어도 제가 느끼는 행복감은 비슷할 것 같다. 시청률 잘 됐을 때 막 좋아하고 싶지도 않고, 시청률이 안 좋았을 때 속상해지고 싶지 않아서 무뎌지려고 하는 것 같다"고 했다.

늘 지금처럼만 행복하게 배우로서 연기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다는 오정세다. 내년 목표 역시 올해 처럼 행복하자는 것이라고. "단역 했을 때도 즐겁게 촬영했다. 그건 지금도 마찬가지다. 행복지수는 다른 사람이 아닌 내 안에서 비롯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프레인TP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동백꽃 필 무렵 | 오정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