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프로듀스X101' 조작에 입 연 국프 대표 "아이들과 따로 연락도"
2019. 12.02(월) 16:46
이동욱
이동욱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배우 이동욱이 국민프로듀서 대표로 참여했던 '프로듀스X101'을 둘러싼 논란에 입을 열었다.

SBS 새 예능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욱톸') 제작발표회가 2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이동욱, 코미디언 장도연, 아나운서 조정식, 소형석 PD가 참석했다.

이날 이동욱은 과거 국민프로듀서 대표이자 진행자로 출연했던 Mnet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그는 "지금 이 자리에서 이야기할 것은 아니지만 이야기를 해야 한다면 하겠다"고 운을 뗐다.

이동욱은 "여러 가지 논란이 있고 상황이 안 좋지만, 제 일을 멈출 수는 없다"며 "그렇다고 따로 떨어져 생각한다는 건 아니다. 아이들과는 개인적으로 잘 연락하고 지낸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이와 관련해 따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며 "상황이 이렇게 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욱톸'은 4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동욱 | 프로듀스X101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