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주 "'엄친딸' 이미지 부담…최종 목표는 배우" (물어보살)
2019. 12.02(월) 22:38
오영주 하트시그널
오영주 하트시그널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방송인 오영주가 '엄친딸' 이미지에 대해 해명했다.

2일 저녁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오영주가 출연했다.

이날 오영주는 "내 이름을 포털사이트에서 검색하면 내 집안이 관련검색어로 나온다. 미국 유학을 다녀왔으니 집안이 좋을 것이다, 똑 부러질 것 같다 등 그렇게 생각해주시지만, 난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며 '엄친딸'이 아니라고 말했다.

서장훈과 이수근은 "네가 아니라고 하면 '엄친딸'이 아닌 거다. 그러니 어서 가라"고 말해 오영주를 당황케 했다.

오영주는 "중학생 때 인도에서 처음 유학을 했다. 그러다 더 넓은 세계로 가고 싶어서 미국으로 가게 됐고, 대학교까지 미국에서 다니게 됐다. 그런데 아버지가 아프셔서 한국에 들어오게 됐고, 3년 만에 엄마를 설득해서 다시 미국으로 가게 됐다. 학비 걱정 때문에 공부를 열심히 해서 조기졸업을 한 것"이라며 "엄친딸 이미지가 부담스러웠다"고 털어놨다.

'하트시그널2'을 계기로 방송인으로 새 삶을 사게 된 오영주는 향후 행보에 대해 상담을 요청하기도 했다. 그는 "최종적으로 연기 활동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이수근은 "'하트시그널2'의 딱지를 뗐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무엇이든 물어보살 | 오영주 | 하트시그널2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