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주 “엄친딸 이미지 부담스러워, 최종 목표는 배우”
2019. 12.03(화) 14:01
오영주
오영주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에서 인기를 얻은 방송인 오영주가 금수저 오해에 대해 해명을 했다.

2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방송인 오영주가 출연했다.

오영주는 “많은 분들이 ‘엄친딸’ 같다고 하시는데 오해를 풀고 싶다”며 “포털 사이트에 제 이름을 치면 집안이 연관 검색어다. 미국 유학도 해서 고생 없이 살았을 것 같은 이미지지만 실제로는 아니다”고 해명을 했다.

이어 “중학생 때 첫 유학을 인도에서 시작했고 고등학교 때 홀로 미국으로 떠났다. 대학생 때가지 미국에 있었는데 갑자기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한국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오영주는 “3년 만에 미국으로 가서 학비가 비싸서 이를 줄이기 위해 열심히 공부해 졸업을 했다”고 자신의 고생스러웠던 일화를 전했다.

끝으로 오영주는 자신의 최종 목표가 배우라며 “회사를 퇴사한 후 많은 분들이 연예인을 하려고 한다고 생각한다. 예쁜 얼굴이 아니라 연예인을 꿈꾸지는 않았지만 최근에 연기를 배우며 배우라는 꿈을 꾸고 있다”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Joy]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영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