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야기' 강신일 "원래 말 잘 안 하는 성격" (최파타)
2019. 12.03(화) 14:06
최파타
최파타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최파타'에서 배우 강신일이 자신의 성격에 대해 이야기했다.

2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영화 '집 이야기'(감독 박제범) 출연 배우 이유영과 강신일이 출연했다.

강신일은 "이유영을 촬영할 때 실제로 처음 봤다"며 "너무 해맑아서 말을 하지 않아도 웃으면서 하는 한 마디에 내 마음이 많이 녹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강신일은 "원래 내가 말을 잘 안 하는 성격"이라며 "나는 많이 들어주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강신일은 앞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했던 것에 대해 "창피함을 무릅쓰고 나갔다"며 "가면을 썼는데도 떨리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최파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신일 | 집이야기 | 최파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