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시즌2’ 한혜진 “제일 무서운 건 부재중 50통”
2019. 12.03(화) 16:26
연애의 참견 시즌2
연애의 참견 시즌2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 충격적인 사연이 스튜디오를 뒤흔든다.

3일 방송되는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68회에서는 ‘슈퍼갑 여친’의 믿을 수 없는 두 얼굴의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연애 때문에 일생일대의 위기를 맞이한 한 남자의 사연이 찾아온다. 남자는 추운 날씨에도 집 앞에서 여친을 기다릴 만큼 헌신적인 사랑을 보였지만, 돌아오는 것은 여친의 차가운 타박뿐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갑질을 일삼던 여친이 이해할 수 없는 돌발 행동을 하기 시작하면서 사연남은 큰 혼란에 빠진다. 두 눈을 의심케 하는 수상한 정황들이 포착된 것은 물론, 공포영화를 방불케 하는 충격적인 반전에 스튜디오는 발칵 뒤집어진다.

이제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여친의 행동에 프로 참견러 전원이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주우재는 “나 진짜로 소름 돋았다. 현재 여친은 남자 분이 좋아했던 그분이 아니다”라며 충격에 빠졌다고 해 궁금증이 증폭된다.

뿐만 아니라 사연녀가 처한 상황에 감정 이입하던 김숙은 예상치 못한 상황이 펼쳐지자 “선을 넘어도 너무 넘었다”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한혜진은 “제일 무서운 것은 부재중 50통”이라며 ‘입틀막’ 했다고 전해져, 과연 어떤 내용이 펼쳐졌는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모두를 공포로 몰아넣은 ‘슈퍼갑 여친’의 충격적인 이야기는 3일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Joy]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연애의 참견 시즌2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