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라시' 예지원 "틈 나는 대로 운동, 보약 됐다"
2019. 12.03(화) 17:19
예지원
예지원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지라시'에서 배우 예지원이 운동 습관에 대해 이야기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이하 '지라시')에는 예지원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예지원은 무용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그는 "틈이 나는 대로 매일 운동을 한다"며 "좋아서 하고, 작품 때문에 했었는데 생각해보면 쌓이면서 보약이 됐다"고 이야기했다.

예지원은 최근 방송되고 있는 MBC 토요드라마 '두 번은 없다'(극본 구현숙·연출 최원석)에서 골드미스를 꿈꾸는 방은지 역을 연기하고 있다. '두 번은 없다'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표준FM '지라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예지원 | 예지원 지라시 | 지라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