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회현 "행복 전도사 되고 싶어요" [인터뷰]
2019. 12.03(화) 22:55
배우 여회현
배우 여회현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배우 여회현은 '레버리지' 촬영 현장을 두고 '천국'이라고 표현했다. 우연처럼 다가온 기회가 잡고 보니 복덩어리였던 것이다.

여회현은 최근 방송 중인 TV조선 일요드라마 '레버리지:사기조작단'(극본 민지형·연출 남기훈, 이하 '레버리지')에서 천재 해커 정의성 역을 맡았다.

여회현은 우연한 기회로 '레버리지'에 함께하게 됐다. 여회현은 "제가 알기로, 원래 저는 캐스팅 명단에 없었었다"며 "구체적인 이유는 모르겠지만 정의성이라는 역할이 급하게 캐스팅돼야 하는 상황이 됐다. 그래서 나에게 연락이 왔었고, 그렇게 대본 전체 리딩 하루 전날에 캐스팅이 됐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여회현은 "정확하게 말하자면 ''레버리지'라는 드라마가 있는데 감독님을 만나봐야 할 것 같다'라는 이야기를 듣고 한 시간 뒤에 감독님을 만났다"고 했다. 날벼락을 맞은 것처럼 역할을 맡게 됐다는 여회현은 "그게 오히려 복이 됐던 것 같다.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며 기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함께 출연한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여회현은 이동건을 제외한 김새론, 전혜빈, 김권과는 이미 다른 작품을 통해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여회현은 "김권 형과는 지난해에 주말드라마를 8개월 동안 같이 했었다. 이미 무척 친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저희 다섯 명 모두가 장난기도 많고 다들 성격이 인간적이에요. 나 자신을 챙기기보다 항상 남들을 먼저 챙기는 것이 버릇이 된 사람들이었죠. 서로 시너지가 나면서 행복하게 촬영했던 것 같아요. 호흡이 좋다 보니 자연스럽게 웃음이 끊이질 않았던 촬영 현장이었어요. 한 마디로 표현하면 '천국'이었어요. 이런 현장이 흔하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해요. 하하."
티브이데일리 포토

찰떡같은 호흡 때문에 발생한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여회현은 "어느 순간부터 너무 친해져서 문제가 하나 생겼다. 옆에서 숨만 쉬어도 웃겨서 NG가 많이 났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웃음이 전염돼다 보니 감독님까지 웃음을 터뜨리더라. 현장 분위기는 좋은데 찍어야 할 것이 많아서 고생을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헤어지기 싫은 작품이라고. 여회현은 "아직도 단체 메신저 방에서 멤버들끼리 '촬영이 끝나니까 허전하다'고 이야기를 한다"며 "노력한 만큼 정이 많이 들었던 작품"이라고 말했다.

여회현은 극 중 천재 해커 정의성을 연기했다. 정의성은 컴퓨터를 잘하는 것은 기본이고 모든 전자 기기를 잘 다룬다. 여회현은 "평소 그런 연기를 많이 했다. 해킹을 하거나 기계를 자주 다뤘다"며 "하다 보니 계속 똑같은 행동이라 재미가 없을까 봐 '어떻게 하면 다르게 연기를 할 수 있을까. 어떤 방법으로 키보드를 치면 달라 보일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초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정의성은 수다쟁이이면서도 허당기가 넘치는 인물이에요. 캐릭터 특성상 대사가 무척 많은데 대사를 기존에 제가 하던 박자, 톤으로 하면 캐릭터가 안 살뿐더러 대사 자체가 루즈해지더라고요. 그래서 처음에는 '발음이 조금 꼬일지언정 속도를 빠르게 해 보자' 생각했었어요. 초반에는 발음에 문제가 있었던 게 사실인데 이동건 선배가 옆에서 잘 잡아주셔서 감사했죠."

캐릭터가 미워보이지 않는 것에도 심혈을 기울였다고 한다. 천방지축인 정의성 캐릭터가 행여나 시청자들의 미움을 받을까 봐 걱정했던 것이다. 여회현은 "정의성의 허당기를 드러내면서도 맡은 임무에는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이는 데 초점을 뒀다. 주어진 일에 대해서는 세계 최고의 실력을 발휘하는 모습에 신경을 썼다"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본격적으로 연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가 궁금해졌다. 여회현은 "사실 공부가 하기 싫었다"며 꾸밈없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좋게 말하면 그때부터 생각이 트여 있었던 것 같다"며 "인생에 있어서 공부 외에도 수많은 길이 있지 않냐. 그중 우연하게 접하게 된 것이 연기였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고등학생에 들어서면서 이왕 할거 '공부가 하기 싫어서 연기를 한 놈'이라는 각인이 찍히기 싫으면 제대로 연기에 매진해야겠다는 생각에 열심히 했다. 하다 보니 재미있었고 열정을 가지고 빠져들 수 있는, 매력 있는 분야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이야기했다.

연기를 사랑한다는 여회현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행복이었다.

"제가 가지고 있는 철학이 있다면 '행복하게 살자'예요. 주변 사람들에게도 그렇게 이야기해주고 싶어요. 살다 보면 힘든 일도 있겠지만 조금은 내려놓고, 합리화를 해도 좋아요. 나쁜 게 아니잖아요. 사람들이 스스로에게 조금 더 관대해졌으면 좋겠어요. 다들 행복했으면 좋겠고, 그런 면에서 제가 행복 전도사가 되고 싶기도 해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엘리펀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레버리지 | 여회현 | 정의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