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보미♥윤전일, 4월 26일 백년가약 '발레 커플→부부'
2019. 12.04(수) 07:0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공개 열애 중인 배우 김보미와 발레리노 윤전일이 내년 4월 백년가약을 맺는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내년 4월 26일 서울 강남 모처에 있는 웨딩홀에서 이날 웨딩마치를 울린다.

김보미와 윤전일은 발레를 전공했다는 공통점으로 친분을 쌓았다. 오래 친구 사이로 지내던 이들은 연인으로 발전하며 공개 커플로 거듭났다. 서로에 대한 믿음이 굳건한 만큼 결혼을 약속한 사이가 됐다는 전언. 두 사람 모두 결혼 준비에 한창이다.

예비신부 김보미는 세종대학교 무용과 출신으로 2008년 SBS 드라마 ‘바람의 화원’으로 데뷔했다. 영화 ‘써니’에서 미스코리아를 꿈꾸는 소녀 복희로 분해 주목받았다. 이후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동네의 영웅’ ‘데릴남편 오작두’ 등에 출연했다.

예비신랑 윤전일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으로 국립발레단과 루마니아국립오페라발레단에서 주역 무용수로 활동했다. 2014년에는 Mnet ‘댄싱9’ 시즌2에 출연해 우승했으며, ‘댄싱9’ 시즌3에도 나서며 스타덤에 올랐다. 현재 그는 자신이 창단한 무용단 윤전일 댄스 이모션의 대표를 맡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김보미, 윤전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보미 | 김보미 윤전일 | 윤전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