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성시경X홍윤화, 남태령 전원마을 녹인 입담
2019. 12.04(수) 23:46
한끼줍쇼 강호동 이경규 성시경 홍윤화 남태령 전원마을
한끼줍쇼 강호동 이경규 성시경 홍윤화 남태령 전원마을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가수 성시경, 개그우먼 홍윤화가 남태령 전원마을 어르신들이 마음을 녹였다.

4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강호동, 이경규, 가수 성시경, 개그우먼 홍윤화의 남태령 전원마을 가정 방문기가 공개됐다.

이날 출연진은 마을 어른들을 찾아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이제 막 김민기와 결혼한 신혼 홍윤화는 어른들로부터 덕담을 받았다. 한 아주머니는 “참고 살면 된다”라는 조언을 건넸고, 홍윤화는 화통하게 웃으며 어른들과 주거니받거니 대화를 나눴다.

성시경 역시 어른들에게 ‘좋을텐데’ 등 자신의 히트곡 발라드를 감미롭게 불러주며 점수를 땄다. 방송 경력이 남다른 성시경, 홍윤화는 초인종을 누르고 집안 사람들과 살가운 대화를 나누며 마을 어르신들의 마음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한끼줍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성시경 | 한끼줍쇼 | 홍윤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