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조여정X김강우 만났다 '향후 전개 기대 UP' [종합]
2019. 12.05(목) 23:00
99억의 여자
99억의 여자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99억의 여자' 조여정이 김강우와 마주했다.

5일 밤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연출 김영조)에서는 정서연(조여정)과 이재훈(이지훈)이 돈을 옮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서연과 이재훈은 박스에 묻어있는 지문을 지우고 돈을 담아 이재훈의 차로 갔다. 이후 정서연, 이재훈은 돈이 담긴 자루들을 근처 폐가 옆에 있는 우물에 숨겼다.

정서연과 이재훈은 차를 타고 자리를 이동했다. 정서연은 이재훈에게 "먼저 들어가라"고 이야기했다. 이재훈은 정서연에게 입을 맞췄다. 정서연은 당황스러워 했다. 이재훈은 정서연을 바라보며 "서연 씨. 우리는 공범이다. 알았냐"고 말했다.

강태우(김강우)는 동생 태현(현우)의 사망 소식을 접하고 오열했다. 그는 태현의 시신 앞에서 괴로워했다. 장례식장에 있던 강태우는 대영 테크 대표인 김도학(양현민)을 찾아갔다. 강태우는 김도학을 바라보며 "태현이에게 무슨 일을 시켰냐. 사실대로 불어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김도학은 "강태현이 여기가 뭐하는 곳인지도 모르고 다녔을 것 같냐"며 "동생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고 핀잔을 줬다. 이후 김도학은 강태현에게 "돈이든 정보든 내가 다 필요한 것을 대주겠다"고 이야기했다. 강태우는 "필요없다"고 소리친 뒤 대영 테크를 빠져나갔다. 김도학은 강태우를 바라보며 "재밌겠다"고 이야기한 뒤 대영 테크 직원의 뺨을 때렸다.

강태우는 강태현의 유골함 앞에 서서 "태현아. 너를 이렇게 만든 놈들 내 손으로 잡는다. 반드시"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강태우는 슬픈 눈빛으로 낮게 한숨을 내쉬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재훈(이지훈)은 정서연과의 약속을 위해 밖으로 나가려던 찰나 회장을 마주했다. 이재훈은 "점심이라도 모셔야 하는데 중요한 약속이 있다"며 당황스러워했다. 그러자 회장은 "약속을 취소해라"며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회장은 "실장들을 불러라"고 소리쳤다. 이재훈은 난처해하면서도 "예"라고 대답을 했다.

이재훈은 정서연에게 전화를 걸어 못 나갈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정서연은 "나도 아무 때나 시간을 낼 수 없다. 그 이가 의심이라도 하면"이라며 말을 아꼈다. 이재훈은 "여기 상황 정리되고 전화할 테니 끊어라"며 전화를 급히 끊었다.

이재훈과의 전화를 끊은 정서연은 차 트렁크를 연 뒤 가방을 이리저리 정리했다. 정서연은 차를 몰고 어디론가 이동했다. 그때 윤희주(오나라)에게서 전화가 왔다. 윤희주는 점심을 함께 먹자고 했다. 하지만 정서연은 안 된다고 이야기했다.

정서연은 돈 자루가 담겨있던 폐우물로 가 주위를 살핀 뒤 안으로 들어갔다. 그는 폐우물 안에 있던 돈 자루들을 밖으로 꺼냈다. 그는 자루 안에 있던 돈다발을 자신의 가방 안으로 옮겨 담았다. 정서연은 자동차를 운전하던 중 타이어에 펑크가 났다. 그때 정서연은 동생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현장을 방문했던 강태우와 마주쳤다. 강태우는 정서연 차의 타이어를 갈아주며 태현의 교통사고와 관련된 질문을 던졌지만 정서연은 잘 모른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99억의 여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99억의 여자 | 정서연 | 조여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