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축 Mnet, 동네북 전락한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강혜원
2019. 12.06(금) 15:57
강혜원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소속사 프로듀스 조작 투표 워너원 엑스원 아이즈원
강혜원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소속사 프로듀스 조작 투표 워너원 엑스원 아이즈원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아이즈원 소속 멤버, 가수 강혜원이 포털사이트를 단숨에 장악하며 때 아닌 희생양이 된 모양새다. 사실 여부를 차치하고 이 모든 논란의 최초 제공자는 해당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투표 조작을 감행한 Mnet '프로듀스' 제작진에게 있다.

소속사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가 ‘프로듀스’ 제작진에게 향응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날 다수 매체들은 Mnet 오디션 예능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리즈를 연출한 제작진이 방송 당시, 연예기획사 몇 군데에 향응을 제공 받았다고 보도했다. 해당 리스트 연예기획사 중 에잇디크리에이티브도 포함돼 논란이 일었다.

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현재 아이즈원 멤버인 강혜원과 계약을 맺고 있다. 이에 강혜원이 아이즈원에 투표 조작을 통해 부당하게 포함된 것이 아니냐는 일부 추정, 루머도 일파만파 불거지고 있는 상황. 강혜원 팬들은 이 같은 분위기 아래 “근거 없는 억측을 삼가달라”라며 분노하고 있다.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역시 6일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당시 음반 PR 업무를 전담한 직원 류 씨는 이미 회사를 퇴사해 타 기획사 앙팡테리블을 설립한 상태라는 것. 따라서 본사는 이번 논란과 무관하다는 주장이다.

이번 논란의 공식 타깃이 된 강혜원도 곤란을 겪는 모양새다. 그는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아이즈원으로 발탁됐다. 청순한 외모를 지닌 그는 직캠, 움짤, 셀카, 인스타그램 등을 포털사이트 화제의 검색어로 보유하고 있다.

이에 관련해 대중들, 업계 전문가들은 소속사나 특정 아티스트를 질타할 것이 아니라 해당 논란의 주축인 Mnet의 범법에 주목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특히 ‘프로듀스’ 제작진들이 자행해온 오디션 예능 메커니즘이야말로 가요계에서 반드시 근절돼야 할 폐단이라는 지적이 줄을 잇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혜원 | 에잇디크리에이티브 | 프로듀스101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