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이유영 "아이돌 머리? 죽기 전 해보고 싶었다"
2019. 12.09(월) 11:20
씨네타운, 이유영
씨네타운, 이유영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씨네타운'에서 배우 이유영이 화려한 헤어스타일을 자랑했다.

9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의 '씨네 초대석' 코너에는 영화 '집 이야기'(감독 박제범)의 주연 배우 이유영이 출연했다.

이날 이유영은 파격적인 염색 머리로 등장했다. 아이돌 헤어스타일을 연상케 하는 분홍 머리가 '보이는 라디오'를 시청 중이던 청취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박선영은 이유영에게 "인형이 걸어오는 줄 알았다"며 감탄했고, 이유영은 "화면발 안 받는다는 이야기는 좀 들었다"며 쑥스러워 했다. 박선영은 "너무 억울할 것 같다"고 말했다.

예쁘다고 하는 분들도 있는데 깜짝 놀라는 분들도 있고, "왜 했냐"는 분도 있었다. "지금 아니면 못 해볼 것 같다"고 답했다. "2년 정도 쉬지 않고 작품을 해왔는데 오랜 만에 쉴 수 있게 됐다. 죽기 전에 해보고 싶었다. 탈색해서 분홍색을 입혔다가, 지금은 다시 톤 다운해서 보라색을 입혔다"고 답했다.

지난달 28일 개봉한 '집 이야기'는 혼자 서울살이를 하던 신문사 편집기자 은서(이유영)가 정착할 집을 찾아 이사를 거듭하던 중 아버지가 있는 고향 집으로 잠시 돌아가게 되면서 그동안 잊고 지냈던 가족의 흔적들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씨네타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씨네타운 | 이유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