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김민정X여진구X임시완X김영철 출연, 하와이 특집 1편
2019. 12.10(화) 14:56
한끼줍쇼
한끼줍쇼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한끼줍쇼’에서 한인동포를 만나기 위한 밥동무의 험난한 여정이 시작됐다.

11일 방송될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 하와이 특집 1편에는 배우 김민정, 여진구, 임시완과 코미디언 김영철이 밥동무로 출연해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밥동무는 하와이에 살고 있는 한인 동포들을 만나기 위해 호놀룰루 시를 누비며 고군분투했다. 먼저 네 사람은 한인타운이라 불리는 키아모쿠 지역을 찾았고 부동산에서 ‘하와이의 비버리힐스’라 불리는 카할라 지역에 한인들이 거주한다는 정보를 입수해 실낱같은 희망을 품었다.

이어서 네 사람은 카할라로 이동해 벨 누르기에 나섰다. 하지만 누르는 집마다 외국인만 등장하는 등 동포 찾기에 난항을 겪은 이들은 한인이 어디 사냐고 물었지만 “한국인이 없다”는 응답만 돌아와 험난한 도전을 예상하게 했다.

이에 밥동무는 “설마 운이 우리를 비켜가진 않겠지”라며 걱정을 내비쳤다. 이경규 또한 제작진 너머 보이는 매니저를 재미동포로 착각하는가 하면, “한국 분을 만나는 게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야. 아니 어려운 일이야”라며 횡성수설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은 ‘한끼줍쇼’의 방송 3주년을 맞이해 진행된 특집으로 지난 2017년 일본, 2018년 러시아에 이은 ‘해외특집 3탄’이다. 하와이 관광청의 협조로 진행된 이번 촬영에서는 1903년 한인 이민이 최초로 시작된 곳이자, 미주지역 독립 운동의 본거지에서 곳곳에 남아있는 독립 운동의 흔적을 찾고 재외동포들을 만나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는 후문이다.

밥동무들이 동포들을 만나 한 끼에 성공할 수 있었을 지는 이날 방송되는 하와이 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JTBC | 김민정 | 한끼줍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