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의 집' 김준수→박하나, 리얼 공유 생활 시작 "혼자는 외로워" [종합]
2019. 12.11(수) 22:57
공유의 집, 김준수 박하나 AOA 찬미 노홍철 박명수
공유의 집, 김준수 박하나 AOA 찬미 노홍철 박명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공유의 집' 그룹 JYJ 김준수와 박명수 노홍철 박하나 찬미가 '공유 라이프'를 시작했다.

11일 밤 첫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공유의 집'에서는 박명수 노홍철 김준수 박하나 찬미의 '공유 라이프'가 그려졌다.

이날 김준수의 집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김주수의 집은 럭셔리한 소품들과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초고층 하우스로, 강남 테헤난로 거리가 한눈에 보이는 뷰로도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준수는 혼자 밥을 차려 먹으며 일상을 보냈다. 이에 김준수는 '공유의 집' 출연진에게 "혼자 있는 게 외롭다"고 털어놓았다.

김준수는 "군대 다녀오고 나서 혼자 더 집에 있게 됐다"면서 "요즘 사람이 그립다고 한다. 함께 북적거리는 곳에서 대화를 나누고 밥을 먹고 싶은 마음이 커졌다"고 고백했다.

'공유의 집' 출연진은 김준수의 고백에 "사람이 많이 그리우셨나 보다"라고 안타까워했다. 김준수는 이에 대해 "처음에는 혼자 있는 생활이 적응되면서 즐거웠는데 오래되니까 외롭더라"고 했다.

이후 김준수는 집에 있던 안마 의자를 공유 하우스로 가져와 '공유의 집' 출연진의 환호를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김준수의 집에 이어 박하나, 찬미, 노홍철의 집이 차례대로 공개됐다. 특히 노홍철은 집 입구부터 자신과 관련된 인테리어 소품을 배치, '자기애 끝판왕' 면모를 과시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하나는 다섯 마리의 반려 새를 공개했다. 이어 박하나는 "취미가 없다"며 소파에 누워 여유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공유의 집']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공유의 집 | 김준수 | 김준수 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