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박동근·최영수, SNS에 남은 흔적 '비난 쇄도'
2019. 12.12(목) 12:12
보니하니, 박동근 최영수
보니하니, 박동근 최영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보니하니'에 출연 중이던 코미디언 박동근 최영수가 각각 폭언, 폭행 논란으로 프로그램에서 하차, EBS 출연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러한 가운데 '보니하니' 시청자들은 이들을 향한 질타를 이어가고 있다.

11일 밤 EBS 측은 '보니하니' 박동근과 최영수 논란과 관련해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한다"며 두 사람을 출연 정지시키고 관련 콘텐츠에 대한 유튜브 영상을 삭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보니하니'의 인스타그램에는 아직 이들의 흔적이 남아있는 상황. 그간 방송에 대한 예고나 촬영 현장 뒷이야기를 담은 사진을 공개해 오던 '보니하니' 공식 SNS에는 최영수와 박동근이 출연한 사진, 영상 등이 남아있다.

누리꾼들은 박동근 최영수가 등장하는 게시글에 #RespectChaeyon(채연을 존중하라)는 해시태그를 남기는가 하면, 이들을 향한 비판과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11일 최영수에 관한 논란이 불거졌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최영수가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하니'인 그룹 버스터즈 채연의 팔을 거세게 뿌리치는 장면이 퍼지며 논란이 시작된 것이다. 최영수는 채연의 팔을 뿌리친 뒤 그에게 향했고, 채연을 때리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 앞사람에게 두 사람의 모습이 가려지며 폭행 여부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해당 영상은 논란을 야기하며 일파만파 퍼졌다.

이에 대해 '보니하니' 제작진과 채연의 소속사는 평소 친한 최영수와 채연이 장난을 치던 중 생긴 일이라고 폭행설에 대해 선을 그었다. 채연 측도 팬카페를 통해 오해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최영수를 향한 비난이 이어지던 중, 박동근의 막말 논란까지 불거졌다. 과거 박동근이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X" "독한 X" 등 욕설을 하는 모습이 담겨 있는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도로 퍼진 것이다. '리스테린 소독'이라는 말이 유흥업소 은어라는 의혹도 제기되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결국 이날 밤 EBS는 박동근 최영수의 출연정지 처분을 결정했다. 최영수는 자신이 운영하던 유튜브 채널을 폐쇄했고,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채연을 폭행한 사실이 없으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박동근은 개인 SNS를 폐쇄하며 침묵을 지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보니하니' 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동근 | 보니하니 | 최영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