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스포츠 전설, 물 따귀 세례 예고 [T-데이]
2019. 12.13(금) 10:57
뭉쳐야 찬다
뭉쳐야 찬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뭉쳐야 찬다’에서 안정환호, 신태용호의 경쟁 구도가 불붙는다.

15일에 방송될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 감독 안정환이 이끄는 어쩌다FC와 절친들이 뭉친 신태용호가 본격적인 축구 대결에 앞서 경쟁 워밍업에 돌입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는 사전 족구 대결에서 패한 신태용 호가 물 따귀 벌칙을 수행하면서 전설들과 절친들이 스파크 튀는 입장정리에 나섰다. 사랑하는 만큼 강력한 물세례를 끼얹으며 서로의 우정을 확인함과 동시에 다음 승부를 향한 의지를 불태우게 했다.

특히 신태용의 귀가 선언을 부른 양준혁의 만세 타법부터 최성원의 안면을 불타오르게 한 박태환의 풀 스윙까지 전설들의 어마무시한 파워에 처참해진 친구들의 몰골은 현장을 폭소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이들의 경쟁 구도는 워밍업에서 또 한 번 들끓었다. 스트레칭, 패스워크 등 몸을 풀 때마다 서로 매의 눈을 장착해 전력 체크에 나선 것이다.

무엇보다 하체 힘을 테스트하는 허벅지 싸움에서는 안정환 대 봉중근, 신태용 대 양준혁으로 맞붙는 뜻밖의 종목 간 매치가 성사됐다고 해 관심이 쏠렸다.

그라운드를 누비는 축구계와 체급부터 남다른 야구계, 과연 둘 중 어느 쪽이 팀의 사기를 높이며 하체왕 타이틀까지 가져갔을지 흥미진진한 직관을 예고하고 있다.

이처럼 후끈하게 달아오른 안정환호와 신태용호의 승부욕이 축구 경기에서 어떻게 터져 나올지 오는 이날 밤 9시에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JTBC | 뭉쳐야찬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