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뜻 통했다” 남궁민·오정세·박은빈의 스포츠휴먼극 (첫방) [종합]
2019. 12.13(금) 23:21
스토브리그 남궁민 박은빈 오정세 조병규 손종학 이준혁 윤병희 김도현 김수진 박진우 김기무 홍기준 채종협 조한선 김기무 첫방 1회
스토브리그 남궁민 박은빈 오정세 조병규 손종학 이준혁 윤병희 김도현 김수진 박진우 김기무 홍기준 채종협 조한선 김기무 첫방 1회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배우 남궁민, 박은빈, 오정세까지 개성 넘치는 배우들이 스포츠휴먼스토리에서 의기투합했다. 사람 냄새 넘치는 이 드라마가 향후 클리셰 없는 참신한 휴먼극으로 거듭날 수 있을까.

13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 첫 방송 1회에서는 백승수(남궁민), 이세영(박은빈), 권경민(오정세), 한재희(조병규), 고강선(손종학), 고세혁(이준혁), 양원섭(윤병희), 유경택(김도현), 임미선(김수진), 변치훈(박진우), 장우석(김기무), 장진우(홍기준), 유민호(채종협), 임동규(조한선), 장우석(김기무)과 야구선수들을 둘러싼 휴먼스토리가 그려졌다.

이날 야구 구단 드림즈의 상황이 묘사되며 극의 포문이 열렸다. 열정 넘치는 선수들이 가득했지만 성적도 좋지 않았고, 선수들 간 파벌 싸움, 힘 없는 감독 등으로 구성돼 인터넷 조롱거리에 다름 아니었다.

이런 상황에서 드림즈에 몸 바쳐 일해온 어린 운영팀장 이세영은 누구보다 구단을 살리고 싶은 사람이었다.

그런 드림즈에 신임단장으로 문을 두드린 이는 백승수였다. 그는 드림즈를 향한 세간 이미지를 조목조목 짚었고, 이세영은 그런 백승수가 기분 나쁘면서도 백승수에게 신경이 쓰였다.

백승수는 냉철하고 이성적이었기에, 드림즈의 문제점을 제3자의 시선에서 정확히 파악하고 있었고 현재로서 맹점이 가득한 드림즈를 제대로 뜯어고칠 수 있는 인물이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결국 윗선 뜻에 따라 과거 핸드볼팀 단장이었던 백승수는 젊은 혈기와 냉철함을 인정 받아 드림즈 신임 단장으로 오게 됐다.

직원들은 백승수를 은근히 못 미더워했지만 백승수는 괘념치 않았다. 그는 과거 다른 운동팀을 우승시킨 이력이 있다며, 드림즈에 워커홀릭으로서의 선전포고를 던졌다.

여기에 구단주 조카 권경민이라는 ‘빌런’ 캐릭터가 합류해 시선을 모았다. 어딘가 능글맞고 세속적이고 야욕이 넘치는 듯한 그는 향후 드림즈의 신임 단장 백승수와 어떤 ‘케미’, 혹은 갈등을 펼쳐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좌충우돌 야구단의 현실과 따뜻한 휴먼스토리가 결합된 이색적인 드라마 ‘스토브리그’가 야심차게 출범했다. 프로 야구의 한 시즌이 끝나고 다음 시즌이 시작하기 전까지의 기간을 뜻하는 스토브리그는 그 자체로, 도약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의 뭉클한 이야기를 담을 수밖에 없다. 젊은 시청자, 중장년 시청자들까지 이 스포츠 휴먼스토리에 마음을 빼앗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스토브리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남궁민 | 스토브리그 | 오정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