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박정민, 우리가 사랑한 청춘의 얼굴 [인터뷰]
2019. 12.14(토) 11:00
시동 박정민
시동 박정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우리는 배우 박정민의 얼굴을 통해 청춘을 본다. 친구와의 불완전한 관계에서 방황하는 학생, 시대의 격랑 속에 처절하게 흔들리는 혁명가 등 박정민의 얼굴을 보고 있노라면 언젠가 봤던 한 영화 속 청춘이 떠오르곤 한다. 박정민이 다양한 청춘의 면면들을 소화할 수 있었던 건, 끊임없이 자신을 의심하고 극한으로 몰아가는 담금질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18일 개봉될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제작 외유내강)에서도 박정민은 청춘의 얼굴을 하고 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 형(마동석)을 만난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에서 박정민은 어설픈 반항아 택일 역을 맡아 연기했다.

영화 '파수꾼' '전설의 주먹' '동주' 등에서 학생 역을 소화해왔던 박정민에게 '시동' 속 10대 반항아 택일은 조금 부담스러운 역할이었다. 앞선 작품들과는 달리 택일은 10대와는 조금 거리가 먼 30대의 박정민이 연기해야 했기 때문이다. 하교 시간에 고등학교 앞을 찾아가 학생들을 관찰도 하면서 디테일을 가져오려고 했지만, 과감히 포기했다고. 박정민은 "어려 보이는 연기를 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어본 적이 있다. 그런데 더 나이가 들어 보이길래 디테일을 포기하는 게 오히려 도움이 되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10대로 보이는 것보다 영화의 정서와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는 판단이 서자 연기 방향이 비로소 명확해졌다. 택일이 엄마(염정아), 그리고 거석 이형, 경주(최성은), 상필과의 관계를 통해 세상 물정 모르고 방황하는 반항아에서 한 틈 정도 성장한 10대로 변화하는 지점을 중점으로 두고 연기했다고. 박정민은 "택일의 변화를 보여주기 위해 초반에는 담배를 피우다가 갈수록 줄였다. 제작진과 영화를 만들면서 택일의 문제 행동을 점차 줄여나가자는 합의를 봤다"고 설명했다.

특히 택일이 엄마를 통해 느끼는 정서에 집중했다. 엄마에게 못된 소리도 많이 하고, 학원비로 오토바이를 사는 등 엄마 마음에 못질하기만 바빴던 택일은 자장면집에서 배달부로 일하면서 조금씩 변화한다. 택일이 자식의 행복을 위해 자기를 희생하는 엄마에게 참았던 감정을 토로하는 장면은 찡한 감동을 불러일으킨다. 박정민은 이에 대해 "제가 가장 중요하게 여겼던 택일과 엄마와의 관계였다. 택일이 서툰 감정들을 서툴게 쏟아내고, 그걸 계기로 엄마와의 사이가 조금은 풀리는 지점들을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말했다.

엄마를 연기한 염정아 덕분에 더욱 몰입할 수 있었다. 박정민은 "너무 감사했던 게 염정아 선배님이 자신이 카메라에 나오지 않는 장면인데도 저를 위해서 옆에 있어주시더라. 염정아 선배님을 보면 엄마가 떠오를 때가 있었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엄마 외에도 택일에게 큰 변화를 일으키는 인물은 거석이 형이다. 우락부락한 몸에 어울리지 않는 단발머리, 주방장이라고 하기엔 지나치게 센 손아귀 힘, 뭐하나 조화로운 것이 없는 거석이 형은 택일이 엇나갈 때마다 자신만의 방법으로 인생의 참맛을 알려준다. 박정민은 거석이 형으로 변신한 마동석을 보고 나서야 이 영화의 정체성(?)을 알게 됐다고. 그는 "동석이 형과 처음 촬영한 날 약간 혼란스러웠다. 그 정도로 비주얼이 충격적이었다"고 했다.

혼란스러웠던 마동석과의 첫 촬영이었지만, 박정민이 더욱 택일과 영화에 몰입할 수 있게 한 원동력이기도 했다. 박정민은 "마동석 형의 비주얼과 연기까지 웃기니까, 그걸 보는 저도 아이디어가 샘솟더라. 괜히 이상한 말로 애드리브 치기도 했다. 현장에서 스태프들이 웃음 못 참아서 NG 나기도 했다"고 했다.

마동석의 단발머리 비주얼만 봐도, '시동'은 코미디 요소들이 가득하다. 개성 강한 캐릭터들과 찰진 대사, 만화적인 연출 등이 가득한 '시동'은 원작인 웹툰과 조금 다른 결로 각색됐다. 원작은 영화보다 씁쓸하고 어두운 이야기들이 많다고. 박정민은 이에 대해 "웹툰은 긴 호흡으로 전개되다 보니 인물들의 서사를 하나하나 풀어낼 수 있지만 영화는 그렇지 않다. 2시간 안에 이야기를 진행시켜야 하지 않나"라면서 "이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원작의 매력을 잘 가지고 온 시나리오라고 생각했다. 원작 고유의 정서는 가져오되 재미 부분을 더 첨가했다"고 했다.

박정민은 원작과 다른 영화의 강점으로 유쾌함을 꼽았다. 그는 "만화가 실사화 됐을 때 사람들이 기대하는 건 살아 움직이는 모습들이지 않나. 인물들이 실제로 살아 움직이면서 나오는 웃음들이 만화에 비해 영화가 조금 더 유쾌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30대 연기자가 10대의 정서와 관계들을 소화하기란 여간 쉬운 일이 아니다. 그것도 깊은 감정 연기와 코믹 연기를 능수능란하게 오가며 한다는 것은 박정민이기에 가능했다. 또한 택일 외에도 그간 그가 연기한 청춘들의 얼굴을 떠올리면, 그가 아닌 다른 배우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박정민은 이미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지닌 배우다.

정작 박정민은 계속해서 자신을 의심했다. 좋은 말 보다는 비판을 가슴 깊이 새겨들으며 보완하려 부단히 노력하고 있었다. 이러한 노력이 있었기에 우리가 사랑한 청춘들이 그의 얼굴을 빌어 완성될 수 있었던 것이다. 박정민의 고민은 계속될 것이다. 그 고민들이 박정민에게 좋은 자양분이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NEW]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정민 | 시동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