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언 매니저, 세심함 폭발 "배즙 직접 만들어"(전참시)
2019. 12.15(일) 00:21
전지적 참견 시점 브라이언 매니저
전지적 참견 시점 브라이언 매니저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브라이언 매니저의 세심한 케어가 눈길을 끌었다.

14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브라이언과 홍승란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브라이언의 매니저는 회사원으로 일하던 중 하고 싶은 일을 하기 위해 매니저의 길을 걷게 됐다고 했다. 현재 두 아이의 엄마이기도 한 브라이언 매니저는 엄마처럼 브라이언을 보살펴 눈길을 끌었다.

브라이언 매니저의 첫 일과는 브라이언을 위한 연잎차를 우리는 것이었다. 브라이언 매니저는 "콘서트를 앞두고 잠을 잘 못잔다고 하더라"면서 브라이언에 대한 걱정을 늘어놓았다.

또한 브라이언 매니저는 직접 배즙을 만들기도 했다. 이를 본 브라이언은 "매니저가 직접 만드는 줄 몰랐다"면서 매니저의 세심함에 감동 받은 모습을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브라이언 | 브라이언 매니저 | 전지적 참견 시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