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민x탁재훈, 슈하스코 집에서 만족스러운 만찬
2019. 12.15(일) 22:30
미우새
미우새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미우새'에서 이상민과 탁재훈이 슈하스코 무한리필 집에서 만족스러운 저녁식사를 가졌다.

15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이상민의 매니저를 자처한 탁재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탁재훈은 모든 업무를 끝내곤 이상민에게 "개인적으로 밥은 사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상민이 "아까 김밥 먹지 않았냐"고 답하자, 탁재훈은 투덜거렸고 결국 이상민은 설득 당해 슈하스코 집으로 향했다. 그러면서 이상민은 "2만 원은 넘지 말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식당 앞에 도착한 탁재훈은 "슈하스코를 너가 좋아하는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는 곳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상민은 "내가 형 콘서트에서 노래 3곡 불러줬을 때 밥은 사줬냐"고 했지만, 탁재훈은 "그땐 내가 삐쳤지 않았냐"고 반박했다.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은 이내 고기가 등장하자 조용해졌다. 먼저 한 점을 먹은 이상민은 미소를 짓더니 "소스 없이 그냥 먹어봐라"라고 말했고, 이내 맛을 본 탁재훈도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슈하스코란 쇠고기, 돼지고기 등 여러 가지 재료를 꼬챙이에 꽂아 숯불에 구운 브라질의 전통요리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미우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우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