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러 "악플 남긴 이유? 심심했기 때문"(SBS 스페셜)
2019. 12.15(일) 23:55
SBS 스페셜
SBS 스페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SBS 스페셜'에서 악플러가 자신이 악플을 남기는 이유를 밝혔다.

15일 밤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SBS 스페셜'에서는 악플의 위험성과 심각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김정민과 김장훈은 직접 세 명의 악플러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악플러들은 자신이 남긴 악플을 직접 낭독했고, 평범한 모습으로 그런 글을 읽는 모습에 김정민, 김장훈은 충격에 빠졌다.

그러면서 악플러 최민지(가명)는 악플을 남긴 이유가 "심심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최민지는 "못생겼다는 글은 예사고, 왜 또 그러냐, 왜 저렇게 행동하냐는 등의 글을 남겼다. 또 남들 댓글 단 것을 보고 비슷한 내용의 악플을 몇 개 달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최민지는 악플을 남기는 심리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이게 막 엄청난 이상심리거나 악마 같은 본성을 갖고 있다곤 생각하지 않는다. 집중할만한 흥밋거리가 필요했고, 그게 생긴 것뿐이다. 그래서 그냥 똥 싸듯이 찍 싸고 나서 지나간 거다. 나도 인류학자는 아니지만, 사람도 동물의 일종이기 때문에 사냥 본능이 있다고 생각한다. 현대 사회에서는 악플이 사냥의 일종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악플러 레이용은 "저 같은 경우엔 어그로(관심을 끌고 분란을 일으키기 위하여 인터넷 게시판 따위에 자극적인 내용의 글을 게재하는 행위)를 좀 끌었다. '전혀 래퍼답지 않다' '정신 차려라' 등의 글을 남겼다. 물론 당사자가 상처를 받을 걸 생각은 하지만, 정신 차리면 좋곘다는 마음이 더 크다. 또 내 말 한마디에 수백 명의 사람들이 추천을 하고, 인정을 해주는 거에 약간 도취가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SBS 스페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SBS 스페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