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요한x김무열, '보이스'로 뭉쳤다…2020년 크랭크인 [공식]
2019. 12.17(화) 10:10
보이스 변요한 김무열
보이스 변요한 김무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보이스피싱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다룬 범죄 액션영화 '보이스'(가제)가 탄탄한 연기력을 보유한 변요한과 김무열 캐스팅을 확정했다.

'보이스'(감독 김선 김곡·제작 수필름) 측은 17일 변요한 김무열 캐스팅 소식을 알렸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이 중국에 있는 조직의 본부에 침투해 보이스피싱 업계의 설계자 곽프로(김무열)와 만나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로 강렬한 마스크와 연기력을 보유한 배우 변요한, 김무열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크랭크인 준비에 들어갔다.

지난 2018년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김희성 역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배우 변요한이 보이스피싱의 세계로 몸소 뛰어들게 되는 서준 역할을 맡아 현실감 있는 연기로 영화의 몰입감을 높일 예정이다. 올해 336만 관객을 모은 범죄영화 '악인전'에서 강렬한 추격 연기를 선보였던 김무열은 '보이스'에서 서준과 대적하는 보이스피싱 업계의 설계자 곽프로 역할을 맡아 새로운 모습의 악역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연출은 2006년 제 25회 벤쿠버 영화제 용호상 특별언급상(김선 감독) 수상, 2009년 시라큐스 국제영화제 최우수감독상(김곡 감독) 및 '무서운 이야기' 시리즈, '화이트-저주의 멜로디' 등 공포 영화를 통해 특유의 감각을 입증했던 김선, 김곡 형제 감독이 손을 잡았다. 두 감독이 선보일 긴장감 높은 연출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보이스'는 누구라도 경험해봤을 보이스피싱이라는 생활 밀착형 금융사기 범죄를 심도 깊게 다룰 예정이라 눈길을 끈다. 갈수록 정교해지는 수법 속에서 피해자는 있지만 가해자의 실체는 잘 드러나지 않는 보이스피싱의 숨겨진 실체를 낱낱이 보여줄 예정으로 2020년 스크린 화제작을 예고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각 소속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무열 | 변요한 | 보이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