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영화의 정수 '백두산', 하정우x배수지 부부 설정의 아쉬움 [씨네뷰]
2019. 12.19(목) 10:00
백두산
백두산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강렬하고 또 강렬하다. 비주얼은 물론, 배우들의 연기까지 볼거리가 가득하다. 누구나 상상만 했던 백두산 폭발을 실사화한 '백두산'이 재난영화의 정수를 선보였다. 다만 극 중 하정우 배수지의 부부 설정이 아쉬운 뒷맛을 남겼다.

19일 개봉된 영화 '백두산'(감독 이해준 김병서·제작 덱스터스튜디오)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는 백두산 폭발이라는 과감한 상상력을 스크린으로 구현해냈다. 영화는 저승과 이승을 오가는 화려한 볼거리로 한국형 판타지 블록버스터라는 호평을 이끌어낸 '신과 함께' 시리즈를 제작한 텍스터스튜디오의 기술이 집대성한 작품이라고 볼 수도 있다.

초반 펼쳐지는 1차 백두산 폭발 신은 그야말로 압도적이다. 백두산 폭발로 인해 강진이 발생하면서 웅장하게 들어서 있던 서울 내 고층빌딩들이 허수아비처럼 무너지고, 방금 전까지 두 발을 내딛고 있던 도로가 초토화되는 과정들이 수준 높은 CG로 구현돼 현실감을 높였다. 마치 눈앞에서 직접 겪는 듯한 리얼함은 단숨에 영화에 몰입하게 만들면서 우리를 초유의 재난 사태가 벌어지는 한반도로 인도한다.

이후 한반도를 초토화시킬 마지막 백두산 폭발을 막기 위해 비밀 작전에 투입된 북한 요원 리준평(이병헌)과 EOD 대위 조인창(하정우), 작전을 계획하는 전유경(전혜진)과 지질학 교수 강봉래(마동석), 서울에 홀로 남은 최지영(배수지) 등 각 인물들의 고군분투가 리드미컬하게 그려지면서 단 한시도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특히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지고 만난 리준평과 조인창이 생사고락을 함께하면서 하나의 목표를 향해 가는 서사는 클라이맥스 장면에서 큰 감동을 선사한다. 다소 '억지 감동'으로 비칠 수 있으나, 이를 상쇄시키는 건 각각 리준평과 조인창을 연기한 이병헌과 하정우의 깊은 내공의 연기력이다. 과하지도, 덜하지도 않은 두 사람의 연기력이 극 전반에 걸쳐 각 인물의 서사를 켜켜이 쌓아나가다가 마지막 감정이 폭발되는 장면에서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128분이라는 긴 러닝타임이 지루하지 않게 느껴지는 건 스펙터클한 비주얼과 배우들의 연기력 때문인 것도 있지만, 긴박함과 유머를 적절하게 오가는 완급조절도 한 몫했다. 계속되는 재난 상황으로 피로감이 쌓일 때쯤 한 번씩 등장하는 유머러스한 장면은 극 초반 끌어올렸던 몰입도를 계속해서 유지하게끔 하는 장치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한다.

물론 아쉬움 점은 있다. 극 중 부부로 호흡을 맞춘 하정우와 배수지의 합이다. 각각을 놓고 봤을 때는 좋은 연기를 보여주는 두 사람이지만 한 프레임 안에서는 부부로 보이지 않을 정도로 '케미'가 거의 없다. 두 배우의 나이 차이뿐만 아니라 비주얼로도 부부로 보이지 않으니 어색할 수밖에. 두 사람이 한 프레임에 담기는 장면은 극히 적지만, 그때마다 느껴지는 어색함은 몰입을 방해할 정도다.

이를 제외한다면 '백두산'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에 버금가는 완성도 높은 CG와 배우들의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 완급조절 등이 영화적 재미를 극대화시키며 재난 영화로서 손색없는 수작임은 틀림없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백두산' 포스터,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백두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