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운전' 최민수 항소 기각, 집행유예 2년 '원심 유지'
2019. 12.20(금) 11:41
최민수
최민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보복운전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최민수와 검찰 양측이 제기한 항소가 모두 기각됐다.

20일 오전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 2부는 특수협박 등 혐의로 기소된 최민수의 항소심 선고공판을 열고 원심을 유지하고 피고와 검사의 항고를 모두 기각한다고 선고했다.

최민수는 지난해 9월 17일 서울 여의도 한 도로에서 보복 운전을 하고 상대 운전자에게 욕설했다는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1심에서는 최민수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이에 검찰과 최민수 양측 모두 항소했고, 항소심에서 재판부는 원심을 유지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최민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