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조 부족 탓?"…차세찌 음주운전, 아내가 사과할 일인가 [이슈&톡]
2019. 12.24(화) 17:00
차세찌, 한채아
차세찌, 한채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한채아의 남편 차세찌가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켰다. 정작 사과를 한 건 본인이 아닌 아내였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23일 밤 11시 40분께 종로구 부암동에서 음주 상태로 사고를 낸 차세찌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곧 차세찌를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한채아는 자신의 SNS를 통해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를 드리게 돼 죄송하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한채아는 "배우자의 사건에 많은 분들이 실망하셨을 거라 생각한다. 변명의 여지없이 사과를 드린다"면서 "배우자의 잘못 또한 저의 가족과 저의 잘못이기에 저의 내조가 부족했음을 느낀다. 죄송하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사고의 원인이 다름 아닌 음주였기에 대중은 차세찌는 물론 아내 한채아까지 비난했다. 결국 사태를 수습한 건 사고를 낸 차세찌가 아닌 '연예인' 한채아뿐이었다. 그야말로 사고는 남편이, 뒷처리는 아내가 하고 있는 상황이다. 누리꾼들은 아내의 뒤에 숨은 차세찌를 향해 더욱 거세게 비난의 글을 남기고 있다.

사실 이와 비슷한 전례는 최근에도 있었다. 배우 박혜미는 지난 5월 음주 상태로 운전을 하다 5명의 사상자를 낸 남편 황민 씨와 이혼하는 단호한 결정을 내렸다. 당시 황민 씨는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상 혐의로 실형 3년 6개월을 선고받았고, 박해미는 "(남편은) 죗값을 받아야 한다"며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했다.

이후 박해미는 피해자 측이 사과를 받아들였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공백기를 선언, 8월이 돼서야 뮤지컬 '쏘왓'으로 복귀했다. 단호하고 확실한 그의 사과와 대처에 시청자들은 응원의 박수를 보냈고, 박해미는 시청자들의 지지 속에 복귀에 성공할 수 있었다.

대중이 한채아의 사과를 바란 건 아닐 것이다. 박혜미의 사건과 달리 사상자도 없었기에 같은 상황으로 보기도 어렵다. 대중이 묻고 싶은 건 차세찌의 책임이었다. 왜 남편의 사고가 아내의 내조 부족 탓이 되야 하는 것일까. 진심 어린 사과문에 오히려 아쉬움이 남는 이유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차세찌 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차세찌 | 한채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