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아이피’ 표예진 “하유리 역 욕심, 이상윤 여자인줄 몰랐다” [인터뷰 맛보기]
2019. 12.25(수) 07:00
표예진
표예진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VIP(브이아이피)’ 표예진이 작품과 캐릭터에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SBS 월화드라마 ‘VIP’(극본 차해원·연출 이정림)에서 부사장 하재웅(박성근)의 숨겨진 혼외자식이자, 나정선(장나라)의 남편 박성준(이상윤)과 사랑에 빠져버린 하유리 역을 맡아 활약한 표예진이 최근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표예진은 ‘VIP’를 두고 “가장 애정을 많이 쏟은 작품”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처음 캐릭터를 봤을 때부터 너무 하고 싶은 캐릭터였다. 대본을 받았을 때도 대본이 너무 재밌어 ‘이거 너무 하고 싶다’고 회사에 전화도 했다”며 “기대했던 만큼, 현장이 너무 좋았다. 이렇게 다 좋을 수 있나 싶을 정도로 좋았다. 방송이 잘 나오니까 더 좋다”고 만족을 표했다.

하유리는 프라이빗 스캔들을 발발시키며 박성준과 함께 시청자들의 공분을 산 인물이기도 했다. 그럼에도 각오하고 욕심이 났던 캐릭터일까 묻자 표예진은 “시놉시스에서는 박성준의 여자인줄 몰랐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표예진은 “유리가 사회초년생의 아픔을 딛고 꿋꿋이 살아가는 캐릭터인줄 알았다. 이후 감독님과 미팅을 했는데 그때 말씀해주셨다”고 이야기했다. “처음엔 ‘유리가 왜?’했는데 감독님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유리처럼 힘들고 외롭게 살았을 때 절실한 사람이 생기면, 이런 인생이 찾아왔을 때 잡을 수 있겠구나 싶기도 했다. 되게 큰 도전인데 재밌을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있었다”고 작품을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VIP’는 사전제작으로, 지난 10월 촬영이 끝났다. 이에 시청자의 입장에서 시청했다는 표예진은 나정선의 시점에서 몰입해 드라마를 봤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정선이 시점에서 진행되는 드라마에 몰입을 하게 됐다. 제가 마치 그 문자를 받고 남편이랑 이런 일을 겪는 걸로 까지 몰입이 되더라. 시청자 입장에서 봤을 때 정말 재밌었다. 이런 긴장감이 신선했을 것 같다”고 했다.

또한 표예진은 “제가 정선이 입장이라면 더 폭주할 것 같다. 전 정선이처럼 멋있게 대응할 수 없겠다 싶을 정도로 대단해보이더라. 실제 상황이라면 살려둘 수 없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시청자 분들이 과 몰입하신 게 이해 됐다”고 덧붙였다.

‘VIP’는 백화점 상위 1% VIP 고객을 관리하는 전담팀 사람들의 비밀스러운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 드라마. 극적인 전개로 동시간대 지상파 월화드라마 1위 자리를 유지하는 등 큰 사랑 속에 지난 24일 종영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팬스타즈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VIP | 브이아이피 | 표예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