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아이피’ 표예진 “장나라, 앞에 서있는 것만으로도 도움되는 분” [인터뷰 맛보기]
2019. 12.25(수) 07:10
표예진
표예진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VIP(브이아이피)’ 표예진이 함께 호흡을 맞춘 선배 배우들에 고마움을 표했다.

지난 24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VIP’(극본 차해원·연출 이정림)에서 하유리 역으로 활약한 표예진이 최근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하유리는 부사장 하재웅(박성근)의 숨겨진 혼외자식이자, 나정선(장나라)의 남편 박성준(이상윤)과 사랑에 빠져 프라이빗 스캔들의 중심에 있는 인물이다. 주로 장나라, 이상윤과 호흡을 맞췄던 그는 선배 연기자들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이와 관련해 표예진은 “빤한 말인데, 진짜 좋은 사람인 선배님들을 만나 정말 편했다. 어려운 분이거나 가까워질 수 없는 분들이었다면 제가 이렇게 연기를 하며 긴 시간 버틸 수 있을었까 싶을 정도로 의지를 많이 했다. 언니, 오빠가 처음부터 편하게 대해주셨다”고 이야기했다.

또 장나라에 대해 표예진은 “와인을 맞는 날에도 다 촬영하고 집에 왔는데, 나라 언니한테 고생했다고 연락이 왔다. ‘내가 모니터 계속 봤는데 너무 잘 나왔어 걱정하지 마’라고 연락을 해주셨다”며 힘든 신을 찍는 날이면 본인을 챙겼던 장나라에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그는 “상윤 오빠도 중간 중간에 힘내라고 연락이 왔었다. 마지막에 저 혼자 택시에서 우는 신이 있는데 제가 많이 울었다는 이야기를 들으셨나보다. 힘든 역할 고생했고, 고맙다고 연락이 오더라”고 덧붙였다.

표예진은 “현장에서 연기적으로 ‘이렇게 해’ 틀을 주지도 않았고, 제가 마음껏 할 수 있도록 도와준 분들이었다”라며 “행운이었다. 한 명도 빠짐없이 지금 너무 많이 친해질 정도로 좋은 현장”이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특히 그는 장나라를 보며 많은 것을 배웠다고 했다. 표예진은 “언니가 제 앞에 서있는 것만으로도 전 도움을 받을 정도로 그렇게 연기를 하시는 분”이라며 “저랑 리허설이나 현장에서 만났을 땐 항상 손잡고 있고, 촬영 직전까지도 장난을 치다가도 촬영에 들어가면 언니는 완전한 정선이로 보인다. 몰입한 언니 덕에 저까지 도움을 받았다. 방송으로 봤을 때는 그것보다도 더 디테일한 연기를 하고 있더라. 매회 놀라면서 봤다”고 장나라를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팬스타즈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브이아이피 | 장나라 | 표예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