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아나운서 "퇴사, 결혼 때문 아냐…'씨네타운' 길게 하고 싶어" [종합]
2019. 12.25(수) 16:22
박선영 아나운서, 씨네타운
박선영 아나운서, 씨네타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박선영 SBS 아나운서가 퇴사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25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서 "이런 이야기를 드리게 돼 너무 죄송하다"고 밝혔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라디오가 참 그렇다. 11시에 내가 라디오에 딱 나와서 청취자분들의 사연을 읽으며 일상을 공유하곤 했는데, 이렇게 일방적으로 제 얘기를 전하게 돼 죄송하다. 특히 '씨네타운'은 영화가 주 콘텐츠인 라디오이기 때문에 영화에 대해 듣고 싶어 들어오시는 분들도 계실 텐데 저에 대해 말하게 돼 죄송하다"며 거듭 사과했다.

이어 박선영 아나운서는 "제 의지와는 상관없이 기사를 통해 퇴사 소식이 알려졌다. 라디오 식구들에 가장 미안했고 먼저 생각났다"면서 "고민이 길었지만 퇴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건 맞다. 여러 가지 생각을 갖고 계시겠지만, 결혼 때문은 아니다. 저도 '저 결혼해요'라는 말과 함께 나가는 거면 좋겠지만, 그 이유 때문은 아니다. 최근에 예뻐졌다는 말도 많으신데, 연애를 해서 그런 게 아니라 살이 빠져서 그렇다. 역시 사람은 다이어트를 해야 하나 보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라디오를 내가 할 수 있을 때까진 여러분 곁에 머물고 싶다. 그래서 무겁게 가고 싶지 않다. 더 이상 얘기를 하면 폐를 끼칠 것 같다. 크리스마스 즐겁게 보내셨으면 좋겠다. 제가 산타가 돼서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선물해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박선영 아나운서는 홀로 집에서 크리스마스를 보내는 사람부터, 휴일이지만 출근을 하는 청취자들의 사연까지 공감했다. 끝으로 박선영 아나운서는 "마음먹은 대로 다 잘 될 거예요, 언제나 영화처럼"이라는 평소와 다름없는 인사말로 내일을 기약했다.

앞서 지난 24일 SBS의 간판 아나운서 박선영이 전날인 23일 퇴사를 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박선영 아나운서의 갑작스러운 퇴사의 이유는 개인 사정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SBS 측은 "최근 박선영 아나운서가 사직 의사를 전한 건 맞지만, 아직 회사와 상의 중에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한 박선영이 진행자로 있는 '씨네타운' 측은 "박선영의 아나운서의 하차 여부는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면서 "금일(24일) '씨네타운'은 녹화 방송이 송출됐으며, 현재 박선영 아나운서는 '본격연예 한밤'을 녹화 중에 있다. 퇴사 때문이 아닌 본래 녹화 일이 화요일 오전"이라고 전했다.

한편 박선영 아나운서는 2007년 SBS 15기 공채로 입사해 2008년부터 2014년까지 '8시 뉴스'의 앵커를 맡았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씨네타운'의 DJ로 지난 2015년부터 4년간 활약했으며, '8뉴스'에서 뽀뽀녀로 불리던 별명을 이어받아 뽀디로 불렸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선영 아나운서 | 씨네타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