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영호 "육종암 투병, 10군데 병원 오진…전이 안 된 게 기적"
2019. 12.26(목) 08:00
라디오스타, 김영호
라디오스타, 김영호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김영호가 육종암 투병 생활에 대해 말했다.

25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크리스마스의 기적' 특집으로 꾸며져 김영호, 주이, 샘 오취리, 슬리피가 출연했다.

이날 김영호는 육종암 투병 후 방송에 복귀해 이목을 끌었다. 최근 그는 항암 치료를 중단하고 건강을 되찾았다.

김영호는 "육종암을 발견할 당시에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를 하고 있을 때라 칼싸움 같은 액션신이 많았다. 그래서 액션신을 하다가 허벅지 근육이 파열된 줄로만 알았다"며 "3개월을 참았더니, 종양이 굉장히 커져서 20cm 이상이 돼버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병원을 10군데 이상 다녔다. 병원마다 오진을 한 거다. 육종암을 잘 모르니까"라며 "친한 후배 의사가 종양이라고 진단했다. 그 순간 아무 생각이 안 나더라"고 이야기했다.

김영호는 늘 운동을 열심히 하고 건강한 생활을 해왔던 만큼, 육종암 판정 이후 큰 충격에 빠졌다고. 그는 "충격 때문에 일주일 정도 기억이 없어졌다. 일주일 동안 내가 밥을 먹었는지 안 먹었는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후 김영호는 종양 제거 수술을 받았고, 항암 치료까지 마쳤다. 그는 "이 정도 크기면 폐로 전이되는 게 일반적인데, 나는 전이가 되지 않았다. 그게 기적"이라며 환하게 웃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라디오스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영호 | 라디오스타 | 육종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