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 최민식x한석규 연기만으로도 충분하다 [씨네뷰]
2019. 12.26(목) 10:00
천문 하늘에 묻는다 최민식 한석규
천문 하늘에 묻는다 최민식 한석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최민식과 한석규를 한 스크린에서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그 가치는 충분하다. 최민식과 한석규가 아니면 안 될 정도로, 두 배우의 열연이 '천문: 하늘에 묻는다'를 수놓았다.

26일 개봉된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감독 허진호·제작 하이브미디어코프)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과 장영실(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작품은 세종과 함께 조선 과학의 황금기라고 불릴 만큼 많은 발명품을 만들어냈던 장영실이 안여 사건 이후로 역사 기록에서 사라진 점에 주목해 영화적 상상력을 더해 그려냈다. 천민 출신 관노였던 장영실이 종3품 대호군이 되는 과정을 그리면서, 세종과 장영실의 특별한 관계를 그리는데 집중했다.

백성을 살리고자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연구하려고 했던 세종에게 장영실은 자신의 꿈을 실현시켜줄 재능을 가진 인물이었다. 이에 세종은 장영실의 재능을 높이 삼아 그를 지근거리에 두고 총애한다. 자신의 재능을 알아본 세종 덕분에 장영실은 자격루, 혼천의 등 위대한 과학적 유물들을 만들어낸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세종과 장영실이 함께 과학 연구를 하며 왕과 신하 이상의 감정을 교류하는 모습을 세밀하게 담아냈다. 조금 느린 속도로 이야기가 진행되는 탓에 다소 지루하게 느껴지나, 세종과 장영실의 감정선을 따라가다 보면 이야기 마지막에 다다러서는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감동이 밀려온다.

세종과 장영실의 감정선을 표현하는 데 있어 영화는 한석규와 최민식에 기대는 부분이 많다. 한석규와 최민식은 실제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 동문으로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그야말로 세종과 장영실과 같은 친밀한 교류를 나눠왔다. 두 사람의 관계성이 영화에 고스란히 녹아나면서 세종과 장영실의 감정선을 더욱 농익게 만든 부분이 없지 않아 있다.

영화 '쉬리' 이후 20년 만에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된 한석규와 최민식은 시간이 무색할 정도로, 마치 내내 연기 호흡을 맞춰온 것처럼 엄청난 연기 호흡을 극에 녹여냈다. 특히 세종과 장영실이 근정전 마당 앞에 누워 별을 관찰하는 장면과 세종을 위해 장영실이 창호지에 먹을 칠하고 구멍을 뚫어 별자리를 만드는 장면, 마지막 안여 사건 추국 장면은 한석규와 최민식의 뜨거운 연기 시너지로 완성돼 깊은 울림을 선사한다.

각각의 연기도 훌륭하다. 드라마 '뿌리 깊은 나무'에 이어 또다시 세종으로 분한 한석규는 더욱 입체적인 연기로 세종 연기의 정점을 찍었다. 특히 장영실을 두고 사대부들의 이간질이 계속되자 나지막이 욕을 지껄이며 분노하는 장면은 단연 압권이다.

최민식은 과학 연구에 몰두해 열정을 불태우는 아이 같은 천진난만함부터 명의 명령에 의해 천문의기가 분해되자 울분에 차 세종을 부르짖는 장영실의 복잡다단한 감정들을 폭발적인 연기력으로 소화해내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또한 영화는 고증을 통해 구현해낸 물시계 자격루, 혼천의, 천구일구 등 조선시대 과학 기구들 등 다양한 볼거리로 가득하다. 한석규 최민식의 연기 시너지와 사극 장르 마니아라면 '천문: 하늘에 묻는다'를 보길 추천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스틸,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천문 하늘에 묻는다 | 최민식 | 한석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