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악플러에 일침 "역겨우면 보지 마시라"
2019. 12.31(화) 12:45
옥주현 일침
옥주현 일침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가수 겸 뮤지컬배우 옥주현이 악플러를 향해 일침했다.

옥주현은 30일 자신의 SNS에 악플러와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대화에는 악플러가 옥주현에게 보낸 "못생겼어. 성형 몇 번 했음?" "예쁜 척 하지마" 등의 메시지가 담겨있다.

이에 옥주현은 "예쁜 척이 역겨우면 보지 마시라"면서 "왜 굳이 이렇게 계정까지 따로 파가면서 시간을 나에게 쓰시냐"고 악플러에게 답장했다.

이어 옥주현은 "전 눈 깜짝 하면, 한 달이 지나가고, 집에 생활비 보테고, 여기 저기 돈 챙겨야 하던데"라며 "그쪽은 시간이 참 많아 부럽다. 이럴 시간에 생활비를 버는데 시간을 쓰시라"고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와 함께 옥주현은 "주소를 알면 마늘과 쑥을 좀 보내드릴 텐데.."라고 적었다.

옥주현은 "저런 분들의 수고에 후배들 다치지 말라고 내가 받은 메시지를 굳이 캡처해서 올린 것"이라고 밝히며 "잘못을 했으면 비난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악플러는) 그것이 아니다. 저렇게 시간을 내 남에게 헛수고 하는 분들은 병을 앓고 있는 가여운 분들"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옥주현 | 옥주현 일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