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경남, 김동욱 x 오대환 수상 기뻐하며 '엄지 척' [TD#]
2019. 12.31(화) 13:30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김경남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김경남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김경남이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팀의 쾌거에 진심 어린 축하와 기쁜 마음을 전했다.

배우 김경남은 30일 열린 '2019 MBC 연기대상'에 우수상 후보로 올랐다. 그는 지난 5월 종영한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스승 조진갑(김동욱)과 함께 시원하게 악을 응징하는 제자 천덕구 역으로 분해 큰 사랑을 받아 이날 우수연기상과 최고의 1분 커플상 부문 후보에 올랐다.

지난해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로 신인상을 수상한 김경남은 올해 작가상의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천덕구 캐릭터를 만들어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반디 작가의 수상을 발표해 의미 있는 순간을 함께했다. 또한 환상의 브로맨스와 사제캐미로 남남 커플임에도 불구하고 김동욱과 함께 최고의 1분 커플상 후보에 올라 "김동욱의 매력 포인트는 듬직하고 좋은 형의 따스하고 귀여운 손"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김경남은 함께 자리한 오대환과 김동욱이 각각 조연상과 대상, 그리고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모습을 누구보다 환한 얼굴과 박수로 축하하며 기쁨을 함께 나눠 훈훈함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김경남은 시상식이 끝난 후 SNS를 통해 엄지 척 포즈의 사진과 함께 #MBC 연기대상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5관왕 해시태그를 통해 축하글을 남겼다. 그는 "올 한해 저에게 조장풍은 너무나 선물 같은 작품이었습니다. 소중한 인연들을 만났고 배우로서 인간으로서 너무나 많은 걸 느끼고 반성하고 발전하는 밑거름이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저희 드라마를 그리고 덕구를 사랑해주신 여러분 모두 감사합니다! 행복한 밤이에요. 저는 내년에 더 성숙하고 의젓한 모습으로 돌아오겠습니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벅찬 감사와 축하의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김경남은 이듬해 방송되는 김은숙 작가의 신작 '더 킹: 영원의 군주'의 주역 강신재로 분해 형사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2019 MBC 연기대상', 김경남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경남 | 김동욱 |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