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시즌2’ 주우재 “인생 통틀어 가장 싫은 캐릭터”
2019. 12.31(화) 13:38
연애의 참견 시즌2
연애의 참견 시즌2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견러들의 뒷목을 제대로 잡게 만든 역대급 여친의 사연이 찾아온다.

31일 방송되는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72회에서는 5살 연하의 여친과 연애 중인 남성의 사연이 스튜디오의 문을 두드린다.

사연남은 심장이 터질 것 같은 운명적인 만남으로 여친과 행복한 연애를 이어왔다고. 그러나 행복도 잠시, 여친이 사업에 손을 대면서 갈등이 시작된다. 투자금을 받으면서 순조롭게 시작된 사업이었지만, 전화비조차 내지 못하게 되는 극단적인 상황이 펼쳐지게 된 것이다.

이에 여친을 돕고 싶었던 사연남은 급한 불을 끌 수 있도록 돈을 빌려주기 시작했고, 그 금액은 점점 쌓이고 쌓여 큰 단위의 액수를 넘어서게 됐다. 그런데 바로 그때, 빚 있는 여친의 황당한 행적이 포착되기 시작한다.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여친의 행적 퍼레이드가 펼쳐지자, 스튜디오는 안타까움의 탄식이 이어지며 금세 폭풍 참견이 쏟아졌다고 한다. 특히 주우재는 여성의 행적이 점점 도를 지나치자 “인생 통틀어 가장 싫어하는 캐릭터”라며 “오늘 집에 가서 벽에 대고 정말 심하게 욕할 것 같다. 남자 분은 빨리 도망치셔야 한다”며 분노를 폭발시켰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뿐만 아니라 김숙은 지금까지의 여친 모습은 예고편에 불과했다는 듯 “이제 시작이다. 정신 차립시다”라는 날카로운 참견으로 일침을 가했다고 해 안방 참견러들의 궁금증을 폭풍 자극하고 있다.

입 센 참견러들의 분노를 제대로 일으킨 거침없는 여자의 정체는 31일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 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Joy]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연애의 참견 시즌2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