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대상' 김동욱, 12년 기다림 끝에 온 선물 [스타공감]
2019. 12.31(화) 17:30
김동욱, 2019 MBC 연기대상,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2019 MBC 연기대상,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티브이데일리 김동욱] 배우 김동욱이 드라마 데뷔 12년 만에 연말 시상식에 초청받아 '연기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연기만큼은 멈추지 않았던 그의 노력은 대상을 품에 안을 수 있는 이유가 됐다.

김동욱은 30일 방송된 '2019 MBC 연기대상'에서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연출 박원국)을 통해 대상과 월화특별기획드라마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대상의 주인공으로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김동욱은 얼떨떨한 표정으로 조심스럽게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어 김동욱은 주변 동료 배우들과 인사를 한 뒤 무대 위에 올랐다. 마이크 앞에 선 그는 "너무 큰 실수를 두 번이나 저질렀다. 꿈같은 순간이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동욱은 "2007년 '커피프린스 1호점'으로 처음 드라마에 데뷔한 뒤 12년 만에 처음으로 지상파 시상식에 초청받았다. 그런 시상식에서 상을 받으니 감계가 무량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김동욱은 "최우수상 후보에 올랐던 많은 선배님들에 비해서 제가 주인공으로서 시청자분들께 드려야 할 기대감, 무게감이 부족했다는 것 저 역시 알고 있었기 때문에 부담이 컸다. 제 마지막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임했는데, 이렇게 영광스러운 상을 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다. 앞으로 게을리 않게 늘 고민하고, 정말 연기를 잘 하는 그런 배우, 겸손하게 많은 분들께 감사해하면서 살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루하루 노력하면서 살겠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김동욱이 쟁쟁한 후보자를 꺾고 대상의 주인공이 된 데에는 다양한 이유가 있을 것이지만 그중 가장 커다란 이유는 '나태하지 않음'에 있을 테다. 김동욱은 2004년 영화 '순흔'으로 데뷔한 이후 단 한 해도 쉬지 않고 작품 활동을 계속해 왔다. 그는 단편, 장편 등 작품을 가리지 않고 자신의 본분을 다했고, 마침내 그의 노력은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빛을 발했다.

지난 2007년 방송된 '커피프린스 1호점'은 공유, 윤은혜 주연의 드라마로 극중 고은찬(윤은혜)이 카페에 일하기 위해 남장을 하고 최한결(공유)의 카페에 취직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 가운데 김동욱은 의대를 가라는 부모님의 애원을 외면하고 미대를 꿈꾸는 진하림 역을 맡았다. 진하림은 외향적이고 개방적인 성향을 가진 인물로, 김동욱은 이런 성격의 캐릭터를 능청스럽게 연기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그의 자연스러운 연기는 많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고, 앞으로의 그의 발자취를 기대케 했다.

이후 김동욱은 2009년 개봉한 영화 '국가대표'까지 출연해 그야말로 승승장구했다. 특히 김동욱은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보여줬던 꽃미남 이미지를 탈피, 짐승미 가득한 최흥철로 변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두 번의 이례적인 임팩트를 선보였지만, 김동욱의 쉬지 않는 작품 활동은 멈추지 않았다. 그는 '카페 서울' '민들레 가족' '하녀' '라이더스: 내일을 잡아라' 등의 드라마뿐만 아니라 영화 '반가운 살인자' '후궁: 제왕의 첩' '신과 함께' 시리즈 등의 영화까지 장르를 뛰어넘는 활약을 지속하며 인지도와 연기의 깊이를 쌓아갔다.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 찾아온다'는 루이 파스퇴르의 말처럼, 다수의 작품을 통해 준비를 하고 있던 김동욱에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라는 기회가 찾아왔다. 해당 작품에서 김동욱은 날카로운 눈빛과 능청스러운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결국 '2019 MBC 연기대상' 대상의 주인공이 될 수 있었다.

이처럼 김동욱은 드라마 데뷔 12년간 쉬지 않는 노력으로 결국 '연기대상'이라는 꿈을 손에 쥘 수 있었다. 앞으로 "더 노력하고 고민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예고한 그의 앞날이 기대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DB, '2019 MBC 연기대상', MBC '커피프린스 1호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2019 MBC 연기대상 | 김동욱 |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