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연상' 신동미 "남편 허규, 질투하면서도 연습 도와줘 감사"
2019. 12.31(화) 22:53
2019 KBS 연기대상
2019 KBS 연기대상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KBS 연기대상'에서 오정세 김병철 정웅인 신동미 염혜란 김정난 하재숙이 조연상 영광을 안았다.

31일 밤 '2019 KBS 연기대상'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생중계 됐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신혜선이 MC로 나섰다.

이날 중편드라마 부문 남자 조연상은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에게 돌아갔다. 오정세는 "임상춘 작가님에게 가장 먼저 감사하다"며 "'동백꽃 필 무렵'은 교과서나 위인전보다 많은 위로와 감동을 준 좋은 작품이다. 사람이 사람에게 기적이 될 수 있다는 걸 깨닫게 해줬고, 이 세상에는 악한 마음보다 선한 마음이 훨씬 많다는 걸 일깨워 줬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조연상은 '닥터 프리즈너' 김병철, '99억의 여자' 정웅인이 수상했다.

중편드라마 부문 여자 조연상은 '왜 그래 풍상씨' 신동미, '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이 수상했다. 염혜란은 "처음 맡아보는 고학력자 역할"이라고 말문을 열어 웃음을 자아냈다. 염혜란은 "내가 나오면 채널이 돌아갈 까봐 걱정했다. 뛰어난 조연들이 많이 나왔는데 대표해서 주시는 걸로 알고 기쁘게 받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신동미는 "풍상씨한테 질투하면서도 대사 맞춰 준 남편에게 감사하다"며 남편인 배우 허규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조연상은 '닥터 프리즈너' 김정난, '퍼퓸' 하재숙에게 돌아갔다. 하재숙은 감격을 드러내며 "시상식 처음 와본다. 연말을 맞아 구경한다는 마음으로 가볍게 왔는데 상까지 받아 영광"이라고 말했다. 하재숙은 "특별히 예쁘지도 않고 비범한 몸을 갖고 있어서 스스로 자책했다. 주위애서 나를 통해 힘과 용기를 얻는다고 말해줘서 가장 큰 힘이 됐다. 앞으로도 버틸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며 눈물 흘렸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2019 KBS 연기대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2019 KBS 연기대상 | 신동미 | 하재숙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