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연기대상' 유준상·강하늘 '능청'→차예련·신동미 '남편 사랑' [★말말말]
2020. 01.01(수) 08:30
2019 KBS 연기대상
2019 KBS 연기대상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2019 KBS 연기대상’이 한 해 동안 시청자들에게 사랑 받은 KBS 드라마를 위한 축제의 장을 펼쳤다.

31일 밤 '2019 KBS 연기대상'이 전현무 신혜선의 진행으로 생중계 됐다. '동백꽃 필 무렵'이 12관왕을 차지한 가운데, 수상의 영예를 안은 배우들은 다채로운 수상 소감으로 웃음과 감동을 자아냈다.

◆ 조수민 "평안이 깃들기를"
이날 연작단막극상을 수상한 배우 조수민은 "연예계 예술계 안타까운 일을 생각하게 하는 연말인 것 같다. 신년에는 많은 분들의 마음에 평안이 깃들기를 기원하겠다. 조금 더 안녕하고 행복하시고,저도 조금 더 행복해서 몸과 마음을 다잡아 더 좋은 연기하는데 기운을 쓰도록 하겠다"라며 새해 인사를 전했다.

◆ 손담비, "이 상 받아도 되는 거죠?"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는 가수에서 배우로 전향한 지 5년 만에 신인상을 수상했다. 손담비는 "가수 활동을 오래 하다가 연기자로 전향한 지 5년 된 것 같은데 신인상을 받았다. 너무 뜻 깊게 생각한다. 이 상은 앞으로 더 좋은 연기자가 되라는 뜻으로 주는 상이라 받아들이고 더 열심히 연기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 염혜란, 고학력자는 처음이라
염혜란은 '동백꽃 필 무렵'으로 조연상을 거머쥐었다. 염혜란은 "처음 맡아보는 고학력자 캐릭터여서 정말 두려웠다. 안 어울린다고 하실까봐, 저만 나오면 채널이 돌아갈까 정말 걱정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동백꽃'에 옹벤져스 분들 비롯한 좋은 여자 조연 배우들이 많이 나왔다. 그들을 대표해 주신 거라고 생각하겠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차예련 조수민 신동미 공효진

◆ '♥주상욱' 차예련-'♥허규' 신동미, 남편 향한 감사
'왜 그래 풍상씨'로 조연상을 수상한 신동미는 "풍상씨한테 질투하면서도 대사 맞춰준 남편에게 감사하다"며 허규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데뷔 17년 만에 '우아한 모녀'로 우수상을 수상한 차예련은 "저의 인생에 가장 행운으로 찾아와 준 신랑 주상욱 씨에게 이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감사를 전했다.

◆ 기태영 "세 여자, 나의 행복"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로 우수상을 수상한 기태영은 4년 만의 드라마 복귀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기태영은 "우리 집에 여자가 세 명인데 두 명은 지금 자고 있을 거다. 끝까지 보고 있을 우리 유진이 고맙고 사랑한다. 너희 세 여자 존재만으로 난 이미 완벽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 강하늘 "까멜리아에서 기다리고 있어유"
강하늘은 이날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한편 인기상인 네티즌상, 공효진과 함께 수상한 베스트커플상 등 3관왕에 올랐다. 강하늘은 네티즌상 수상 소감에서 '동백꽃 필 무렵' 속 황용식 캐릭터에 빙의, "여러분들께서 많이 사랑해주신 만큼 제가 네티즌들께 돌려드릴 수 있게 그렇게 2020년을 한 번 꾸려가 볼게유"라고 사투리로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객석의 공효진을 향해 "동백 씨, 셔터 내리고 까멜리아에서 기다리고 있어유"라고 말했다.

◆ 유준상 "내 이름 안 불리길 바랐는데"
유준상은 신동미와 함께한 베스트커플상에 이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유준상은 "내 이름이 안 불리길 바랐다"며 대상에 대한 은근한 욕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유준상은 "안 불려야 대상을 받을 수 있었는데, 불리는 순간 '우리 드라마가 너무 일찍 (방영) 했구나' 싶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 공효진 "20년 뒤에도"
이날 대상을 수상한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은 눈물을 보이며 작품을 사랑해 준 시청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또한 "유동근 선배님 앞에서 제가 20주년이라는 말을 하기가 너무 송구스럽지만, 20년 뒤에도 큰 이런 상 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2019 KBS 연기대상 | 강하늘 | 유준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