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2019 KBS 연기대상' 대상 수상 소감 "옹산, 그립다"
2020. 01.01(수) 08:31
공효진, 2019 KBS 연기대상
공효진, 2019 KBS 연기대상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배우 공효진이 '2019 KBS 연기대상' 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2019년 12월 31일 밤 방송된 '2019 KBS 연기대상'에서 공효진이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공효진은 호명되자마자 울컥한 표정으로 자리에서 일어나 작품을 함께 한 배우들과 포옹했다.

무대에 오른 공효진은 "저는 유준상 선배님이 호명되는 순간 저일 수도 있겠다 생각하면서 내내 여기 앉아 있기가 힘들었다. 후보 중에 호명되는 게 민망하고 송구하기만 해서 이런 자리를 즐길 수 없는 배우라고 생각해서 시상식에 참석하는 게 괴로웠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도 "'동백꽃 필 무렵'이 너무 사랑을 많이 받았고, 저한테도 특별한 시간들이었다. 거의 5~6개월 꽤 긴 시간 동안 스태프들과 보냈고, 촬영했던 구룡포 주민들과도 긴 시간을 보냈다. 그 곳이 정말 옹산이었던 것처럼 마음이 편했고, 그곳이 그립기도 하다"며 작품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동백꽃 필 무렵'의 배우들 대부분이 수상의 영예를 안은 터. 공효진은 객석에 있던 배우들을 둘러보며 "우리 배우들이 받을 때마다 내가 받은 것처럼 울컥했다"고 이야기했다.

울먹이기 시작한 공효진은 "향미(손담비)와 눈이 마주쳤다"며 "이 자리가 마음을 그렇게 만든다. 같이 한 배우들이 눈 앞에 있어서 더 그런 것 같다"고 말을 겨우 이어갔다.

공효진은 "대상을 받아서라기 보다는 이 드라마를 통해 피부로 느껴지는 사랑을 받았다. 배우들 모두 위로를 받았고, 응원을 받은 작품이었다. 모든 스태프들, 배우들이 끝나가는 게 아쉬웠던 현장이었고, 이런 작품을 또 다시 만날 수 없을 거라는 생각을 했기 때문에 마음이 너무 그렇다"고 밝혔다.

끝으로 "데뷔 20주년이라고 말씀드리기 송구하지만, 20년 후에 또 이런 큰 상을 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안 다치고 열심히 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2019 KBS 연기대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2019 KBS 연기대상 | 공효진 | 동백꽃 필 무렵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