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근 “무속인 수입? 배우로 버는 게 더 윤택할듯” (라디오쇼)
2020. 01.06(월) 11:41
정호근
정호근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라디오쇼’ 정호근이 수익에 대한 물음에 답했다.

6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의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는 배우 겸 무속인 정호근이 출연해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정호근은 “신정 때 신년운세를 많이들 보러온다고 하시는데 진짜는 구정에 시작이 된다”며 “3개월 전 ‘라디오쇼’ 방송을 듣고 요즘 많이 찾아주신다”고 했다.

또 정호근은 코너의 필수 질문인 “한 달에 얼마 버냐”는 물음에 당황한 내색을 표했다. 이어 그는 “배우로서 얻는 게 훨씬 더 윤택할 거다”라고 했다. 정호근은 “배우는 일이 없을 때는 굶어야하는데 제 신당은 끊임없이 찾아주시니 하루하루 벌 수 있다”면서도 “많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쿨FM ‘라디오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쇼 | 박명수 | 정호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