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원 해체→아이즈원 활동 재개 검토, 끝까지 '국프' 기만 [이슈&톡]
2020. 01.07(화) 06:30
엑스원 해체 아이즈원 활동 재개 긍정 검토
엑스원 해체 아이즈원 활동 재개 긍정 검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프로듀스X101'을 통해 결성된 그룹 엑스원(X1)이 조작 논란 끝에 해체 수순을 밟는다. 반면 같은 조작 논란에 휩싸인 '프로듀스48'의 그룹 아이즈원은 활동 방안을 두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같은 논란을 두고 상반된 결과라니. 끝까지 기만 당한 국민 프로듀서들의 분노가 매섭다.

6일 엑스원의 존폐 여부가 확정됐다. 이날 모처에서 모인 엑스원 멤버들의 소속사인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 위에화 엔터테인먼트, 티오피미디어, 위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DSP미디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브랜뉴뮤직 은 엑스원 활동에 대해 다각도로 논의 했으나 최종적으로 합의에 실패했다.

이에 엑스원 측은 이날 저녁 공식적으로 해체를 선언했다. CJ ENM은 엑스원 소속사들의 결정을 존중하기로 했다.

반면 아이즈원은 활동 여부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CJ ENM 측은 이날 밤 티브이데일리에 "아이즈원 활동 관련 소속사들이 긍정적으로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아이즈원과 엑스원을 포함한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논란은 지난 7월 '프로듀스X101' 종영 직후 불거졌다. 일부 시청자들은 '프로듀스X101' 최종 순위 득표수에서 일정 비율로 참가자 간의 득표수가 증가하거나 감소한 수치를 발견하고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일부 시청자들은 진상규명위원회를 꾸려, '프로듀스X101' 시리즈의 제작진 등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 조사가 이뤄진 결과, 프로그램을 연출한 안준영PD와 김용범CP를 비롯해 5명의 연예기획사 임원들이 구속 기소됐고, 재판이 진행 중이다. 이들은 '프로듀스' 시리즈 생방송에서 특정 연습생이 최종 데뷔할 수 있도록 시청자의 유료 투표 결과를 조작, 향응제공 및 부정청탁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안준영 PD가 엑스원 뿐만 아니라 '프로듀스 48'의 아이즈원, '프로듀스 101 시즌2'의 워너원, '프로듀스 101' 아이오아이 최종 멤버 선출 당시 조작했다고 인정하면서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졌다.

이에 당시 컴백을 앞두고 있던 아이즈원은 컴백 스케줄을 무기한 연기했다. 엑스원도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허민회 CJ ENM 대표가 기자회견을 통해 '프로듀스' 조작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이와 함께 허민회 대표는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활동 재개를 논의 중이라고 밝혀 누리꾼들의 비난을 샀다. 조작을 통해 최종 데뷔 멤버에 이름을 올린 멤버가 있다는 사실에도 활동을 감행하겠다는 CJ ENM 태도가 누리꾼들의 비난을 일으킨 것.

그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엑스원과 아이즈원 존폐 여부와 활동 계획이 이날 가닥이 잡힌 모양새다. 엑스원은 최종적으로 그룹 해체를 선언했고, 아이즈원은 활동 재개를 위해 각 소속사에서 협의 중에 있다.

같은 조작 논란에 휩싸였지만, 엑스원은 해체의 길을 아이즈원은 활동 재개의 길을 걷게된 아이러니한 상황에 누리꾼들의 분노가 점차 상승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이즈원 | 엑스원 | 엑스원 해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