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vs최진호, 3년 만에 재회한 운명의 적수
2020. 01.07(화) 16:19
낭만닥터 김사부
낭만닥터 김사부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와 최진호가 팽팽한 기싸움을 펼치는 ‘운명의 적수’ 투샷을 선보인다.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극본 강은경·연출 유인식)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다.

한석규와 최진호는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각각 본명이 부용주인, 한때 신의 손이라 불리었던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 역과 무소불위 막강한 파워를 가진 거대병원 원장으로 장기 집권했지만 김사부로 인해 연임에 실패한 도윤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지난 1회에서는 여전히 사람을 살리는 일을 최우선으로 하는 김사부(한석규)가 돌담병원으로 찾아온 차은재(이성경), 서우진(안효섭)과 한 자리에 모이게 되는, 운명적인 만남이 펼쳐졌던 상황. 또한 거대병원 원장직에서 물러난 지 3년 만에 재단 이사장으로 돌아온 도윤완(최진호)의 모습이 담겨 폭풍전야 기운을 드리웠다.

이와 관련 한석규와 최진호가 3년 만에 다시 만나는, 총성 없는 전쟁의 시작을 알리는 순간이 담긴 스틸이 7일 공개됐다. 이는 극중 돌담병원에서 김사부와 도윤완이 대면하는 장면. 도윤완의 등장에 호쾌한 웃음을 지어 보이는 김사부와 김사부에게 비열한 미소를 드러낸 도윤완이 주위를 정적감에 빠뜨리는 팽팽한 신경전을 펼친다. 도윤완이 재단 이사장으로 복귀하는 것만으로도 돌담병원에 전운이 감돌았던 가운데, 김사부에게 과연 어떤 사건이 터지게 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낭만닥터 김사부1’에서 극강의 대립으로 심장을 조마조마하게 했던 한석규와 최진호가 또 다시 대면하면서, 본격적인 타이틀 매치를 예고하고 있다”며 “불꽃 튀는 감정선의 대결로 안방극장을 집중하게 만들 두 사람의 연기 호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7일 밤 9시 40분 2회 방송.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낭만닥터 김사부2 | 최진호 | 한석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