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분에 열심히 할 수 있었다"…'엑스원 출신' 조승연 해체 심경 [전문]
2020. 01.08(수) 08:37
X1, 엑스원, 조승연
X1, 엑스원, 조승연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최근 해체가 공식화된 그룹 엑스원(X1)의 멤버 조승연이 솔직한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조승연은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저희 옆에서 같이 웃고, 같이 울어주며 그 누구보다 멋진 경험을 할 수 있게 도와주셔서 너무 고맙다"는 내용이 담긴 손 편지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조승연은 "기대하시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없어 실망할 수도, 속상할 수도 있겠지만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 멤버들 덕분에 많은 사랑을 느낄 수 있었고, 많은 경험을 했다. 여러분 덕분에 더 열심히 할 수 있었다. 앞으로 좋은 모습으로 금방 나타나겠다"고 말했다.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을 통해 데뷔에 성공한 엑스원은 고된 경쟁 활동을 마치고 승승장구하는듯했으나, 투표 조작 논란이 불거지며 컴백이 불발됐다. 이후 제작진이 관련 혐의로 구속됐고, 소속사끼리의 합의도 불발되며 해체가 결정됐다.

이하 조승연 손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여러분. 저희 옆에서 같이 웃고, 같이 울어주며 그 누구보다 멋진 경험을 할 수 있게 도와주셔서 너무 고맙습니다.

여러분이 기대하셨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없기에 실망하실 수도 속상하실 수도 있겠지만 앞으로 여러분들 곁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제가 외동이지만 형제 같은 동생들, 형 때문에 많은 사랑을 느낄 수 있었고, 멤버들과 활동하면서 많은 경험을 했습니다. 그런 저희들을 좋아해 주시는 여러분들 덕분에 저희도 더 열심히 활동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저희 멤버들 모두 여러분들 생각 많이 하고 그만큼 보여주고 싶어 하는 것도 많아서 준비도 열심히 했어요. 11명으로써의 발걸음은 멈췄지만, 보이지 않는 끈으로 연결되어 있는 저희 기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 곁에서 항상 많은 감동을 줄 수 있는 제가 되도록, 어떤 모습으로든 여러분들이 좋아하실 수 있도록 좋은 모습으로 금방 나타나겠습니다.

2019년 최고의 순간을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고, 여러분들께 받은 만큼 돌려드릴 수 있는 조승연이 되겠습니다. 항상 고맙고 사랑합니다. 아프지 말고 감기 조심하세요.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X1 | 엑스원 | 조승연
싸이월드공감